정의당 제주도당은 제2공항 관련 제주도지사 예비후보 합동토론회 자리에서 발생한 폭행사건과 관련, 15일 논평을 내고 "원희룡 예비후보에게 심심한 위로를 전하며 진심으로 두 사람의 쾌유를 바란다"고 밝혔다.

정의당 제주도당은 "어제 제2공항 토론회에서 제2공항반대위원회 간부 A씨가 원희룡 도지사 예비후보에게 폭력을 행사하고 자해를 하는 사건이 발생했다"며 "40여일 넘게 단식을 하며 성산 제2공항을 반대했던 A씨의 심정을 모르는 바는 아니지만, 입장이 다르다고 폭력을 행사 할 수는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정의당 제주도당은 "성산 제2공항 일방적 추진으로 말미암아 발생한 갈등의 한 단면을 보는 것 같아 안타까운 마음을 금할 수 없다"며 "이런 일이 재발되지 않도록 국책사업에 대한 지역주민과의 충분한 논의와 소통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