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제2공항 성산읍반대대책위원회는 15일, "지방선거 과정에서 절대로 일어나지 말아야 할 폭력사태가 발생했다"며 전날(14일) 오후 제2공항 관련 제주도지사 후보 합동토론회장에서 제2공항 성산읍반대대책위 간부 A씨가 원희룡 도지사 예비후보를 폭행한 사건에 대해 유감을 표했다.

제2공항 성산읍반대책위는 보도자료를 통해 "제주제2공항에 대한 공론이 모아지고 해결방안이 모색되어지는 제주도지사 예비후보 초청 합동토론회에서 이와 같은 일이 발생한데 대해 우리 대책위는 매우 안타깝게 생각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그러면서 "지방자치와 민주주의를 위한 길에 그 어떠한 폭력도 존재해서는 안 되며, 선거는 유권자의 판단으로 이뤄는 것이지 폭력으로 달성될 수 있는 것이 절대로 아닌다"라며 "이번과 같은 폭력사태는 앞으로 어떠한 이유로도 일어나서는 안 된다는 것이 대책위의 입장"이라고 강조했다.

따라서 "민주적인 선거토론회로서 마무리 되지 못하고 우발적인 불미스러운 일이 발생한 점에 대해서는 가해당사자가 마땅히 법과 원칙에 입각해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며 "다만, 이러한 사태가 제주제2공항의 무리한 사업추진 등으로 인해 누적된 사회갈등이 표출된 것이라는 점에서 제주도정과 국토부 역시 이번 사태를 무겁게 받아드려야 한다"고 밝혔다.

제2공항 성산읍반대대책위는 "긴급회의를 소집해 이번 폭력사태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명함을 알린다"며 "무엇보다 이번 토론회를 포함해 제2공항의 갈등으로 인한 최대의 피해자는 우리 도민 모두이다. 동시에 죄는 미워하되 사람은 미워하지 말라는 말처럼 이번 사태로 인해 스스로 큰 부상을 입은 A씨의 쾌유를 바란다"고 전했다.

또한 "폭력피해 당사자인 원희룡 예비후보를 포함해 참석한 모든 예비후보들과 참석자들, 그리고 도민 여러분께 거듭 진심어린 위로를 전한다"며 "이번 사태를 계기로 제2공항에 대한 도민사회의 불신과 갈등을 풀고 새로운 제주도로 나아가기 위한 지혜로운 해법을 도지사 후보들이 끝내 찾아주시길 간곡하게 바란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