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특별자치도는 최근 몇 년 간 해안지역의 지하수에서 해수침투 피해 사례가 발생하고 있어 서부(대정~한경)유역의 해수침투에 대한 원인분석 및 적정관리 방안 마련을 위해 2020년 3월까지 13억 원을 투자한다고 밝혔다.

제주자치도에 따르면 이번 용역에서는 도 전역에 분포하고 있는 육상양식장의 운영현황 조사 및 배출수 수질검사, 염지하수 영향분석을 위한 시추조사(2개소, 4개공)를 통해 염지하수 개발·이용에 따른 주변 지역 담수 지하수위·수질변화 특성 분석을 실시한다.

가뭄 및 지하수 이용량 증가에 따른 해수침투 영향 분석과 염지하수 개발·이용에 따른 해수침투 영향 등 과거 서부지역에서 발생했던 해수침투 현상을 재현해 이에 대한 해수침투의 발생 원인을 규명한다.

또한, 조사·연구 결과를 활용해 염지하수 부존량 산정과 염지하수 개발에 따른 해수침투 영향범위를 평가하고 해안지역에 분포하고 있는 염지하수 및 담수 지하수에 대한 적정관리 방안을 마련한다.

이에 제주특별자치도에서는 이번 연구를 통해 염지하수 개발·이용 증가 및 가뭄에 의한 지하수 취수량 증가 등으로 인한 해안지역 염분증가 원인을 과학적으로 규명하고  이에 대한 염지하수 및 지하수에 대한 적정 관리방안을 마련하여 해수침투를 사전에 예방하고 안정적인 지하수 이용기반을 구축해 나갈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