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공항 성산읍 반대대책위원회 김경배 부위원장이 토론회장 무대위로 올라가 원희룡 예비후보에 계란을 던지고 폭행을 가하려는 장면 / 제주의소리 영상제공 갈무리
제주참여환경연대와 제주의소리는 ‘토론회 폭행 사태’와 관련해 14일 밤늦게 '사과문'을 내고 "진심으로 사죄드린다"고 밝혔다.

제주참여환경연대와 제주의소리는 "오늘 오후 제주의소리와 제주참여환경연대가 공동으로 개최한 제주도지사 후보 초청 토론회에서 매우 충격적이고 불미스런 일이 발생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제주참여환경연대와 제주의소리는 "제2공항 성산읍 반대대책위원회 김경배 부위원장이 토론회 말미에 단상으로 올라가 원희룡 예비후보에게 계란을 던지고 얼굴을 가격했다. 김 부위원장은 이어 흉기로 자해를 시도했다"며 "이 일로 원 예비후보와 김 부위원장은 각각 병원으로 실려갔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어떤 변명도 통하지 않을 것이다. 경위야 어떻든 예비후보들의 안전을 책임지지 못한 점 머리숙여 사죄드린다"고 전했다. 

특히 "이날 토론회가 제2공항이라는 매우 민감한 주제를 다룬 만큼 안전에 더욱 신경을 썼어야 했다. 입이 열 개라도 할 말이 없다"며 "어떤 지적도 달게 받겠다. 앞으로 어떤 책임도 회피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제주참여환경연대와 제주의 소리는 "폭행을 당한 원희룡 예비후보를 비롯해 이날 토론회에 참여한 각 예비후보와 제주도민 여러분께 다시한번 사죄드린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