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제주도지사 예비후보가 합동토론회 자리에서 제주제2공항 반대위 관계자에게 폭행을 당하는 일이 발생했다.
제주참여환경연대와 제주의소리가 공동으로 주최한 '제2공항 건설에 따른 해법을 모색하기 위한 제주도지사 후보 합동토론회'장에서 계란 투척 등 폭행과 자해 소동이 발생했다.

14일 오후 3시부터 제주벤처마루 10층 백록담홀에서 열린 '2018 지방선거 제주도지사 후보 원 포인트 토론회'에는 더불어민주당 문대림, 자유한국당 김방훈, 바른미래당 장성철, 녹색당 고은영, 무소속 원희룡 제주도지사 예비후보가 참석했다. 

현장 목격자 등에 따르면 순조롭게 진행된 토론회는 종료시점을 남겨둔 상황에서 사건이 터졌다.

이날 오후 5시20분쯤 제주 제2공항 반대대책위 A씨는 단상위로 갑자기 올라가 원희룡 예비후보에 달려들어 계란을 투척하고, 얼굴을 한 차례 가격했다.

원희룡 예비후보 옆에 자리를 잡았던 더불어민주당 문대림 예비후보는 이 광경을 목격하고, 자리를 박차고 나와 A씨를 뜯어말렸다.

   
A씨가 토론회장 무대위로 올라가 원희룡 예비후보에 계란을 던지고 폭행을 가하려는 장면 / 제주의소리 영상제공 갈무리
관계자들에 의해 밖으로 끌러나간 A씨는 흉기를 꺼내 자해를 했고, 119구급대에 의해 곧바로 제주시내 병원으로 긴급이송됐다.

원희룡 예비후보 캠프 관계자는 "A씨는 계란 투척과 함께 원희룡 지사를 향해 두 차례 얼굴 가격에 나섰다"며 "명백한 정치테러"라고 격분했다.

제주동부경찰서 관계자는 "이번 사건은 선거현장에서 예비후보자를 비방·폭행한 사안으로 '공직선법 위반 혐의'를 적용해 A씨를 입건할 방침"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