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승아 더불어민주당 제주도의원 예비후보(오라동 선거구)는 14일 "오라동의 초등학교 학생들의 통학구역은 오라초, 신제주초, 도남초, 중앙초등학교로 나뉘어져 통학하고 있지만 거주지에서 학교까지 등·하교 보행 안전 환경이 열악한 수준"이라며 "우선적으로 오라초 주변 세대수와 자동차가 급증한 곳을 시작으로 올해 후반기부터 오라동 관내 안전 통학로 환경 조성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이승아 예비후보는 "오라초등학교 주변에 어린이 승·하차 지역을 신설해 학생들의 등·하교 안전지대를 구축하고 정·후문 주요 출입지역의 교통 혼잡을 최소화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와함께 이승아 예비후보는 "△신규 주거 밀집지역에서 최단거리 도로에 횡단보도 신설해 통학거리를 단축, △초등학교 중심으로 정문과 후문 출입구 주변 차량 통행 많은 지역에 고원식 횡단보도 설치, △30km속도 저감시설 등 무인단속용장비구축, △초등학교 울타리조성, △새벽 및 야간에 등·하교 하는 학생들의 야간보행환경 개선을 위한 마을 안길에 설치된 보안 등에 대한 점검 및 교환, △추가 신규 설치 확대"등의 공약을 발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