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왕철 자유한국당 제주도의원 예비후보(일도1·이도1·건입동 선거구)는 14일 "구 도심권의 소규모 택지개발 등 정주여건 개선을 통한 인구유입을 활성화 하겠다"고 밝혔다.

박왕철 예비후보는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지역구인 일도1동·이도1동·건입동 등은 지난 1985년 기준 3만8천명이 넘던 인구가 2만여 명으로 절반에 가깝게 줄어들었다"면서 "현재 구도심 활성화 방안과 정책들이 실시되고 있지만 유동인구만으로 구도심을 활성화시키는 것은 한계가 있다"고 진단했다.

박 예비후보는 "관광객 유치를 중심으로 하는 도시재생 사업은 한계성이 너무 명확하므로 근본적인 해결책이 될 수 없다"며 "현재의 지역 현황이 대규모 택지개발사업을 통한 도시재편도 쉽지 않아 이를 보완할 수 있는 방법으로 소규모 택지개발을 통한 인구유입이 가장 현실성 있는 대안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박왕철 예비후보는 "소규모 택지개발에는 쾌적한 정주권이 보장되도록 주차장시설 등이 같이 확보될 수 있어야 할 것이며 민간업자에 의한 개발이 아닌 공공형 임대주택 등을 통해 신혼부부와 젊은 세대들의 주거환경에 맞는 미래형 개발돼야 할 것"이라며 "인구감소로 학교의 공동화도 심해지고 있는데 학생수가 인구 증가와 같이 늘어나는 구조가 되기 위해서는 젊은 세대의 유입을 유도할 수 있는 택지개발이 최선일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 예비후보는 "이 행복주택에는 임대주택만이 아니라 젊은 사람들이 육아를 책임질 수 있는 공공어린이집이 함께 들어서야만 안정적인 주거공간으로의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이므로 행복주택에 공공어린이집 설치를 의무화하는 조례를 제정, 설계에서부터 주거와 육아를 함께할 수 있는 공간으로 만들어가겠다"고 밝혔다.

박왕철 예비후보는 "안정적인 정주권이 보장되고 편익시설과 복지 및 육아시설이 함께하는 안정적인 공간이 조성되면 구도심은 자연스럽게 활성화 될 것이며 상권이 살아나는 선순환구조를 가진 도시로 변할 것"이라며 "정주권을 중심으로한 인구유입정책이 구도심 활성화의 핵심"이라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