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지역 청년단체들이 6.13지방선거를 한달 앞두고 2018제주청년유권자행동 출범을 선언했다.

2018 제주청년유권자행동은 14일 오전 11시 제주도의회 도민의 방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제주지역 청년들은 이번 지방선거에서 청년의 다양한 목소리를 모아내고 정책 중심의 선거이자 공정한 선거가 될 수 있도록 활동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제주청년유권자행동은 "지난 촛불혁명과 벚꽃대선에서 청년과 청소년들이 나와 불공정한 사회에 문제를 제기했고, 그 흐름이 이어져 촛불혁명이 이뤄졌다"며 "벚꽃대선에서 20대는 76.1%, 30대는 74.2%의 투표율을 기록하며 지난 선거와 비교해 크게 증가한 결과를 보여줬다"고 설명했다.

이들은 "그러나 지방선거는 청년들에게 외면받아 왔다"며 "청년들의 지방선거 참여율이 저조한 것은 청년들이 행정과 정치 모든 영역에서 소외되고 있기 때문"이라고 전했다.

또한 "제주의 2030 청년세대 인구는 약 16만 5천명으로 제주 전체 인구의 26.4%를 차지하고 있지만 청년예산은 1%에도 못 미치는 0.8%수준에 그치고 있다"며 "약 400억 가량의 예산이 청년을 위해 쓰이고 있지만 굵직한 예산은 공공 임대주책 임차보증금 지원 사업, 행복주택 공급, 대학생 해외연수 지원 등에 편성돼 대다수의 청년들이 체감할 수 없는 구조"라고 지적했다.

이들은 "행복주택이나 취업성공패키지 등 중앙정부 사업이 큰 부분을 차지하고 있어 일반회계에 청년예산은 더욱 적을 수 밖에 없다"고 문제 제기했다.

   
 
이어 "정치참여에서도 이번 지방선거에 전국적으로 500여명이 넘는 20,30대 에비후보가 등록했지만 제주는 후보 1명을 내는데 그쳤다"며 "비례대표가 남았다고 하지만 변화를 기대하기는 어려워 보인다. 이는 그간 정치인들과 정당이 청년의 정치참여보장을 위한 노력을 소홀히 해왔다는 것을 방증한다"고 말했다.

제주청년유권자행동은 "이번 지방선거를 위해 제주도지사 예비후보들에게 청년들의 정책제안 전달, 후보 공개 토론회 개최, 청년투표 독려 및 정책비교 운동, 선거 이후 정책 모니터링 및 청년권리보장 등을 추구할 것" 이라고 덧붙였다.

다음은 '2018 제주청년유권자행동'다음사회를 위한 청년 선언문 전문이다.

1. 청년에게는 나의 미래를 고민하고 원하는 일을 탐색할 권리가 있다. 우리는 취업에만 매몰돼 있는 일자리 정책을 넘어 다양한 진로와 삶을 고민하기 위한 권리를 보장받기 위해 목소리를 드높일 것이다.

2. 청년은 지역 주민으로서 존중받을 권리가 있다. 제주의 소중한 공동자원이 세대와 계층에 상관없이 공정하게 활용되도록 지켜나가고, 더불어 살 수 있는 공동체가 제주사회에서 실현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다.

3. 청년들은 시혜를 받는 존재가 아닌 동등한 시민이다. 우리는 독립적이고 자율적인 참여를 통하여 청년들의 삶의 모습과 다음사회의 시야와 안목이 반영되는 청년정책 실현을 위한 당사자 참여확대를 요구해 나갈 것이다.

4. 성별, 나이, 학력, 장애, 성별정체성, 지역 등 그 어느 것으로도 차별하지 않는 사회를 지향한다. 우리는 행위가 부당하지 않다면 상대방을 거부하거나 자유를 침해할 권리가 없음을 분명히 하고 차별을 조장해왔던 기성사회의 문화를 넘어 모두가 평등한 사회를 만들어 나갈 것이다.

5. 지역편차에 따라 큰 편차가 생기는 청년정책으로 인한 지역 간 청년 차별에 문제를 느끼며 그동안 경쟁적으로 청년정책을 도입하던 지방정부의 협력강화를 촉구한다. 우리는 지역 간 교류 활성화와 연대를 통하여 격차를 줄여 나갈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