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직 제주경찰 간부가 서울중앙지검 국가정보원 수사팀의 소환조사를 받는다. 지난날 채동욱 전 검찰총장의 혼외자 정보를 몰래 알아본 의혹 때문이다.

서울중앙지검은 제주경찰청 소속 A총경에 오늘(14일) 오후자로 출석을 통보했다. 사유는 불법 사찰에 관여한 혐의다.

A총경은 지난 2013년 6월 청와대 민정수석실 특별감찰반에 파견 근무 당시 개인정보를 조회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해당 정보는 채동욱 전 검찰총장의 혼외자로 알려진 특정인의 개인신상 정보다.

검찰은 A총경이 공권력을 이용, 임의대로 특정인의 개인정보를 몰래 들여다 본 것으로 지목하고 있다. 채 전 총장 개인정보 불법유출 혐의와 관련해서 검찰은 이미 당시 서초구청 관계자를 구속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