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중당 제주도당(준비위원회)이 14일 오전 10시 제주도의회 도민의 방에서 '2018 지방선거 선거대책본부 및 출마자 기자회견'을 열고 "6.13 지방선거에서 제주도민과 함께 중단없는 적폐청산을 통한 제주사회 대개혁을 이뤄내겠다"고 밝혔다.

민중당 제주도당(준)은 "지난 박근혜 정권시기에 맞서 투쟁하다 당이 강제 해산되는 아픔을 겼었지만 그 아픔을 딛고 민중을 위해서, 사회의 적폐청산을 위해서 희망의 촛불을 들었다"고 밝혔다.

민중당 제주도당(준)은 먼저 원희룡 도지사를 향해 "지난 4년간 제주도정을 어떻게 이끌었나? 오직 자신의 대권병에 육지사람들을 특보, 비서진에 배치해 선거에만 올인하는 듯한 착각을 심어주고 협치라는 구호 아래 반대 입장은 묵살했고 촛불혁명으로 전국민이 나설 때 반성없이 카멜레온처럼 정치색을 바꾸고 오직 자신의 이익을 위해 변신하고 있다"고 맹비난했다.

그러면서 "중산간 난개발과 투기자본의 침투로 제주지역 경제가 송두리째 흔들리고 엄청난 위기에 직면해 있음을 도민들과 공감해내고 정치권이 모두다 나서서 이를 막아내는 선거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도민들과의 소통 없이 일방행정으로 진행되는 교통정책, 쓰레기정책은 고스란히 도민들의 불편과 혼란으로 돌아오고 있고 이 모든 책임은 원 도정에 있다"고 거듭 비판했다.

민중당 제주도당(준)은 "이런 정치정당문화와 적폐도정으로는 한반도의 미래와 제주의 미래를 열어갈 수 없다"며 "제주사회대개혁을 위한 지방정치 혁신만이 그 출발점에 있으며 작지만 소신있는 민중당이 우리동네 적폐를 반드시 청산하고 지방정치를 바꿔내는데 앞장서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민주당 제주도당(준)은 "민중당은 현장중심, 사람중심, 노동중심 기치 아래 6개분야인 평화통일, 지역, 노동, 농민, 청년, 복지를 대표 공약으로 만들어서 직능별 단체들과 연대해서 실천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민중당 제주도당(준)은 △남북교류진흥원 설립, △제주강정해군기지 폐쇄 및 제2공항 건설계획 폐기, △4·3 완전한 진상규명 위한 특별법 개정, 미국의 공개사과 요구 및 기밀문서공개 요구, △농민수당 20만원 지급, △여성농업인 전담부서설치, △최저가격보장제 도입, △제2개성공단 감귤복합가공공장 설립, △제주 비정규직 센터 설립, △토지공개념 도입, △공공임대주택 확충 등의 공약을 제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