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국제대학교(총장 고충석)가 '2018년 국제청소년 리더교류 지원사업' 운영기관으로 최종 선정됐다고 밝혔다.

10일 국제대에 따르면 '리더교류 지원사업'은 여성가족부 한국청소년활동진흥원이 주관하며, 국내 체류 유학생과 한국 청소년 간 문화 이해 및 우호 증진 등을 추진다.

최종 선발된 대학은 전국 14개 대학으로, 제주지역에서는 국제대가 유일하게 이름을 올렸다.

사업수행은 올해 5월14일~11월30일까지로, 국제대는 '제주 청정 환경 해양문화 체험 프로그램'을 운영하게 된다.

체험 프로그램은 한국청소년 40명과 외국인 청소년 40명 등 총 80명이 팀을 구성, 상호 협력과 교류 등이 진행된다.

'제주 청정 환경 해양문화 체험 프로그램'은 △홍보영상 제작과정 △제주 돌 건축 마을 탐방 및 체험 △제주 오름 체험 △제주 음식 문화 체험 △풍력발전 탐방 및 체험 △글램핑 체험 등 청정 제주를 직접 체험할 수 있는 내용들이 담겼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