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오전 원희룡 제주지사가 발표한 <1단계 구국도 도로건설 관리계획>을 놓고 '제주 제2공항 반대범도민행동'이 전면 재검토 목소리를 냈다.

성산읍 일대를 제2공항 건설지역으로 하는 논란이 가시지 않은 상황에서의 발표는 시기상조라는 주장이다. 이들은 "차기 도정의 과제로 넘겨야한다"고 지적했다.

16일 오후 '제주 제2공항 반대범도민행동(이하 제2공항 반대행동)'은 논평을 통해 "제2공항이 사업의 타당성 자체가 흔들리고 있고 상황에서 도로신설 및 확장은 순서가 바뀐 세금 낭비"라고 주장했다.

이어 "제주시-제2공항 연계도로(번영로~대천동사거리~비자림로~금백조로) 14.7km 확장 구간은 상습 정체 구간도 아니다"며 "기존 도로의 면밀한 관리와 제주시와 서귀포시의 대중교통 확대를 위한 정책에 집중해야 할 시기"라고 말했다.

이날 오전 제주도는 <1단계 구국도 도로건설 관리계획>을 최종 확정/발표했다.

도로건설․관리계획은 오는 2022년까지 추진되며 △평화로 우회도로 △서귀포시 도시 우회도로 △와산-선흘간 선형개량 △서귀포시-제2공항 연계도로 등 4개 구간 총 45.3㎞ 노선이다. 사업비는 국비 4720억원과 지방비 780억원 등 총 5500억원이 투입된다.

제2공항 반대행동은 "전국 도로 포장율 1위를 자랑하며 '탄소 없는 섬'을 지향하고 있는 제주도는 새로운 도로 개발이 아닌 대중교통 확산과 차량증가 억제 정책을 펼쳐야 할 시점에 있다"며 "또다시 국비와 도비를 투입해 대규모 도로를 건설하는 것은 자기모순"이라는 소견을 내세웠다.

이어 "대중교통을 근간으로 한 새로운 보행자 중심의 도로정책이 우선돼야 한다는 측면에서 이번 도로계획은 문제가 크다"며 "도로 신설/확장은 추가적인 개발욕구를 부채질 할 수 있는 위험요소가 많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제2공항 반대행동은 "제2공항 건설 논란 속 도로개설계획은 문재인 대통령이 제시한 '절차적 투명성과 주민 협의'를 위배한 것"이라며 "원희룡 도정은 (도로개설을) 차기 도정의 몫으로 남겨둬야 한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