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탁금지법 시행 후 제주도교육청에서 첫 위반 사례가 적발됐다. 도교육청은 해당 교사에 정직 처분을 내릴 방침이다.

16일 제주도교육청에 따르면 올해 2월 도내 모 고등학교 비교과 교사 A씨의 '부정청탁 및 금품 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 혐의를 포착했다.

학교측의 보고로 자체 감사에 나선 도교육청은 A씨가 학부모에게 "학교 시설 운영비로 쓰겠다"며 15만원을 받아간 정황을 확인했다.

시기는 2017년 8월쯤으로, 해당 교사는 같은 달 돈을 돌려줬지만 교육청측은 금품수수로 보고 있다. 즉, 문제가 발생하자 돈을 변제했다는 판단이다.

제주도교육청은 교사 A씨에 대해 오는 20일자로 1개월 정직 처분을 내린다는 방침이다. 또 학부모에 건내받은 15만원의 세 배에 해당하는 45만원의 징계금을 부과키로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