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왼쪽부터> 과학수사계 박조연 검시조사관, 외사기회계 강덕인 경사, 서귀포경찰서 형사팀 유상호 경위
2018년 1분기 '자랑스러운 제주경찰'에 박조연·강덕인·유상호 경찰관이 선정됐다.

제주지방경찰청은 16일 오전 9시 한라산방에서 '자랑스러운 제주경찰' 선발 우수 직원에 대한 포상 수여식을 개최했다.

경찰에 따르면 이번 선발은 ▷세심하고 면밀한 검시 활동 ▷다문화 가정 대상 정착지원 ▷외국인 강력범죄 조기 검거 유공 등 부분에서 높은 평가를 내렸다.

과학수사계 박조연 검시조사관은 지난 2010년 경찰에 입문 후 변사·살인사건 현장에서 활동하고 있다.

올해 1분기 동안 총 149건의 사건현장에 나섰고, 검시 결과와 사후 절차 등 유족에 유족에 대한 예의를 잊지 않고, 배려하는 자세로 임무를 수행해 오고 있다.

특히 단 한명의 억울한 죽음이 없도록 면밀한 검시를 진행해 '2017년 과학수사 만족도 조사'에서 전국 17개 지방청 중 1위를 차지하는데 일조했다.

외사기획계 강덕인 경사는 다문화 가정이 안정적으로 정착, 지역사회의 건강한 구성원이 될 수 있도록 각종 지원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국내법과 제도, 범죄 예방법 등을 소개하며 다문화가정으로부터 큰 호응을 얻고 있다. 외에도 도민-다문화 가정이 함께하는 '행복나눔 플리마켓', 다문화 가정 '푸드트럭 창업 지원' 등을 진행 중에 있다.

끝으로 서귀포경찰서 형사팀 베테랑 유상호 경위는 외국인 강력범죄를 조기에 해결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대표적으로 지난 3월29일 밤 서귀포 도심 한복판에서 발생한 외국인 집단 폭행 사건을 잠복에 나서 발생 하루 만에 4명을 붙잡았다.

제주지방경찰청 관계자는 "도민이 고마워하고, 도민으로부터 존경받는 경찰이 되기 위해 노력하겠다"며 "매분기 자랑스러운 경찰 선발로 타의 귀감이 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