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대림 더불어민주당 제주도지사 예비후보는 16일, 세월호 참사 4주기를 맞아 "세월호 참사 원인을 반면교사 삼아 제주 도민이 도정을 믿고 안심할 수 있는 제주, 도민의 생명과 안전을 책임지는 제주를 만들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문 예비후보는 이날 '세월호 참사 4주기 관련 메시지'를 통해 먼저, "세월호 참사 4주기를 맞아 사고 희생자와 유가족에게 깊은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문 예비후보는 "많은 시간이 흘렀지만 지금도 그날의 기억을 생각하면 마음이 아프다. 아직까지 우리 곁으로 돌아오지 못한 희생자가 있다"면서 "세월호 참사 원인도 명확하게 규명되지 못했다. 다시는 이러한 아픔이 반복되지 않아야 한다"고 말했다.

문대림 예비후보는 "세월호 참사는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켜야하는 국가의 책임과 그것을 지켜봐야만 했던 우리의 책임이기도 하다"며 "세월호 참사가 남긴데 대해 국가와 우리의 책임을 다할 때, 희생자와 유가족들이 가진 아픔도 완전히 치유될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특히, "세월호 참사는 대한민국의 주권자인 국민의 안전, 존엄, 권리, 인권의 보장이라는 국민적 열망에 불을 지폈다"며 "이는 우리 사회의 오래된 적폐에 저항하는 촛불 시민혁명으로 이어졌고, 우리 사회의 민주주의를 성숙시키는 계기가 됐다"고 강조했다.

문 예비후보는 "이번 6.13 지방선거의 시대정신은 촛불 시민혁명의 지역적 완성에 있다"며 "이에 저도 남은 선거 기간 동안 그 임무를 받들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제대로 된 제주’를 만들겠다"고 다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