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미래당 제주도당이 문대림 예비후보의 승리로 끝난 더불어민주당 제주도지사 후보 경선 결과가 발표되자마자 긴급 논평을 내고 "문재인마케팅만 있었던 더불어민주당 제주도지사 후보경선, 과거 친박마케팅과 무엇이 다른가?"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민주당 제주도지사 후보경선에서 김우남 예비후보를 누리고 승리한 문대림 예비후보를 향해 "제주특별자치도의 헌법적 지위 근거가 없는 문재인 대통령의 헌법개정안에 대한 입장부터 먼저 분명히 밝힐 것"을 요구했다.

바른미래당 제주도당은 이날 긴급 논평을 통해 "더불어민주당 제주도지사 경선과정에서 유일한 쟁점은 '누가 문재인대통령 사람인가?'였다고 할 정도로 문재인마케팅 이외에는 보이지 않았다"며, "박근혜대통령을 앞세웠던 친박마케팅을 보는 것 같아 매우 씁쓸하다"고 비난했다.

특히 "문대림 예비후보에게 제기됐던 (주)유리의성 관련 공직윤리, 송악산지역 땅투기 논란 등에 대해서는 어느 것 하나 시원하게 검증된 것이 없었다"면서 "더불어민주당의 제주도지사 후보선출 과정이 공직윤리검증과는 한 참 거리가 멀었다고 평가할 수밖에 없다"고 혹평했다. 

바른미래당 제주도당은 "문대림 후보는 경선 기간 내내 각종 도덕성 검증에 대해 정책경쟁을 줄곧 주장했지만, 실제로 문 후보가 제시한 정책들이 도민들에게 호소력 있게 다가온 것은 별로 없었다. 냉정하게 평가한다면, 현재의 제주위기를 극복하기 위한 구체적인 비전은 전혀 보이지 않았다"고 날을 세웠다.

당내 경선에서 당연히 중요시돼야 할 후보자의 공직 윤리 및 정책 능력 검증 등이 거의 이뤄지지 않고, 오로지 문재인 대통령 마케팅만이 영향을 미쳤다는 것이다.

바른미래당 제주도당은 "이는 이번 경선 결과가 제주발전을 위한 비전 및 제주도민의 삶을 개선하기 위한 정책과는 거리가 멀 수 밖 에 없다고 할 것"이라며 "문재인대통령을 선전하는 친문마케팅이 박근혜 대통령을 팔았던 친박마케팅과 무엇이 다른 것이 있는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따졌다.

그러면서 "문재인마케팅에만 의존한 문대림 후보는 제주 100년 대계와 직결된 제주특별자치도의 헌법적 지위가 흔들리는 사안에도 오로지 대통령의 입장을 옹호하는 입장을 발표하기도 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3월 26일 국회에 제출한 헌법개정안에 제주특별자치도의 헌법적 지위를 확보할 수 있는 근거 조항이 없었음에도 불구하고, 문 후보는 대통령의 헌법개정안을 절대 찬성한다는 입장을 밝혔다"면서 "특별자치도의 헌법적 지위 확보를 바라는 도민적 염원과 정면으로 배치되는 발언이었기에 깊은 우려를 표시하지 않을 수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