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 제주도당은 15일 세월호 참사 4주기 성명을 통해 "세월호의 진실은 분명히 밝혀져야 한다"고 밝혔다.

더민주 제주도당은 먼저, "세월호 참사 4주기를 맞이했다. 4년 전, 차가운 바다 속에서 꿈을 잃어가신 분들을 마음 깊이 추모한다"고 전했다.

더민주 제주도당은 "그 날 이후, 슬픔과 고통 속에서 살아가고 있는 유가족분들에게도 죄송한 마음뿐이며, 가족의 곁으로 돌아오지 못한 5명의 미수습자가 있다는 상황이 더욱 안타까울 뿐"이라며 "촛불혁명으로 국민이 이루어낸 문재인정부 들어서야 4년 간 묻어왔던 ‘잃어버린 7시간의 진실’이 서서히 모습을 들어내기 시작하고 있다"고 밝혔다.

하지만 아직도 세월호 진실규명을 가로막기 위해 특파된 황전원 특조위원처럼 진실을 외면하고, 왜곡하고, 숨기려는 사람들이 있다면서 "자유한국당은 국민들의 눈과 귀를 가리기에만 급급했던 박근혜 정권 시절의 후안무치에 대해 사과하고, 황전원 특조위원은 당장 자진사퇴 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더민주 제주도당은 "더 이상 고인과 유가족에게 부끄럽지 않도록 우리는 결코 잊지 않을 것이며, 기억하고 행동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