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월 고액의 이익배당금을 준다고 속여 20억원대 투자사기를 한 60대 남성이 경찰에 구속됐다.

제주동부경찰서는 '유사수신행위 규제법위반 및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위반' 혐의를 적용해 A씨(60)를 구속했다고 15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2013년 1월부터 동아리 모임에서 알게 된 피해자들에게 "외국인 선물거래 주식에 투자하면 원금 보장과 매달 원금 2%를 이익 배당금으로 준다"고 속인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6명의 피해자들에게 총 49회에 걸쳐 20억5000만원을 받아 챙겼다. 또 이중 7억5200만원은 개인 용도로 사용한 것으로 조사 과정에서 드러났다.

경찰 관계자는 "A씨는 돌려막기식으로 이익배당금을 지급하는 수법을 사용했다"며 "피해자들이 더 있을 것으로 보고 수사를 확대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