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지방청 과학수사대-국립과학수사연구원-철도항공조사위가 13일 오후 열기구 사고 현장감식에 나섰다.
   
 
어제(12일) 서귀포시 남원읍 신흥리 물영아리 오름에 추락한 관광 열기구의 사고 원인 조사가 시작됐다.

경찰 등은 열기구 내에 달려있던 영상 장비를 통해 당시 사고 상황을 확인 중에 있다. 또 정밀감식을 통해 열기구 결함 등 사고 원인을 밝힐 계획이다. 감식 결과는 약 20일 정도가 소요될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

제주지방경찰청 과학수사대는 13일 오후 2시10분 추락한 열기구의 현장감식에 나섰다.

국립과학수사연구원 2명과 철도항공조사위 3명 등 총 15명과 합동으로 이뤄진 감식은, 최종 추락 전 열기구의 몇 차례 충돌지점과 작동 장비 등을 살폈다.

현장감식의 시작은 바스켓(탑승구)과 천을 잇는 와이어 줄이 제대로 매달려있는지 확인 여부를 점검했다.

오후 2시20분부터는 열기구 업체 직원이 나서 바스켓에 매달린 와이어 줄을 해체했다. 7분 후는 감식에 나선 이들이 바스켓을 들어 올려 지면과 충돌로 생긴 흔적들을 살펴봤다.

이 과정을 끝낸 후 경찰 등은 바스켓을 업체측에서 갖고 온 운반차량에 옮겼다.

   
경찰은 열기구가 지면에 세 차례 충격 후 약 10m 높이의 방풍림을 넘어 최종 추락지점으로 떨어진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 사진 - 빨간박스 남성 174cm, 방풍림 높이 약 10m 추정   
앞서 해당 열기구는 지난 12일 오전 7시40분쯤 제주시 조천읍에서 업체 대표이자 조종사 김모(55)씨 등 13명을 태우고 이륙했다.

하지만 약 30분 후 돌풍에 의해 서귀포시 남원읍 인근으로 추락한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이 사고로 김씨는 숨졌고, 12명이 다쳤다.

제주경찰 등은 열기구가 최종 추락 지점 전까지 총 3차례 지면(땅)과 충돌을 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최종 추락지 반경 180m 지점에서 열기구가 첫 번째로 지면과 충격했고, 연속해서 2~3차 충격이 가해졌다가 약 10m 가량의 방풍림을 너머 최종 추락 지점으로 떨어졌다는 것이 경찰의 잠정적 판단이다.

   
 
   
 
이번 현장감식을 통해 중점 확인될 부분은 열기구 결함과 추락 지점, 사고 당시 풍속 등이다.

제주지방청 과학수사대 관계자는 "1차적으로 열기구 장비내 큰 문제점은 없는 것 같다"며 "바스켓은 업체로 이동시켜 정밀감식을 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지면과 바스켓이 첫 충격 장소에 흔적들이 남아 있다"며 "열기구가 추락할 수 밖에 없는 당시 풍속이 얼마나 됐는지도 분석할 것"이라고 말했다.

과학수사대측은 열기구 바스켓에 있던 GPS와 액션캠(당시 충돌이 담긴 영상)을 관할 경찰서 수사팀에 넘겼다. 수사팀은 현재 사고 영상을 분석 중에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