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창남 더불어민주당 제주도의원 예비후보('삼양·봉개동' 선거구)는 13일 "민주당 제주도당에서 재심의 신청을 기각한 데 대해 심히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이날 안창남 예비후보는 보도자료를 통해 "부당한 결정이 바로 잡히지 않은 한 경선에 결코 임하지 않을 방침"이라고 선언했다.

안 예비후보는 "당초 제주도당 공직선거관리위원회는 공천 후보자를 심사함에 있어 100점 만점의 배점 기준표를 만들고 그 중 당선가능성을 30점으로 평가하기로 했다"며  "그러나 실제 평가과정에서 가장 중요한 항목인 당선가능성을 배제해 70점 만점으로 평가함으로써 변별력이 없게 된다. 결국 경선지역으로 결정하는 우를 범했는데 이를 바로 잡고 재평가 해달라고 요구한 의견이 과연 잘못된 것이냐"고 강하게 따졌다.

안 예비후보는 "정상적 평가가 이뤄지고 그런 결과가 나왔다면 경선에 응하지 않을 하등의 이유가 없다"고 강조하면서 "도지사 후보 경선에서 조차 후보들의 최소한의 기본자질인 도덕성을 제대로 검증도 하지 않고 한 후보에게만 일방적으로 당원명부가 유출되는 등 편향되고 불공정한 작금의 정치상황을 지켜보면서 도의원 경선도 공정할 것이라는 보장이 없다고 생각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안 예비후보는 "영입케이스도 아니면서 작년 9월에야 입당한 신입당원이며 공천 마감날까지 조천 주민자치위원을 하던 자가 뜬금없이 27년간 당을 지켜오며 현직 도의원으로 있는 삼양·봉개동 지역구에 공천을 신청한 것을 어느 누가 의혹이 없다고 생각하겠느냐"이라고 거듭 의혹 제기했다.

그러면서 "향후 정치적 거취는 유권자인 지역주민의 의견을 수렴하고 27년간 고락을 함께 해온 선배 당원동지와 도당 상무위원들의 고견을 청취한 후에 결정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한편, 안창남 예비후보는 지난 9일 민주당 제주도당 공천관리위원회 결정(김은정 예비후보와의 후보 경선)에 반발하며 재심의 신청을 제기했다.

안창남 예비후보는 "지역과 당을 대표해서 출마할 도의원 후보 공천관리를 맡는 공관위가 도의원 후보 공천신청 등록 마감일까지 조천읍 주민자치 위원으로 활동하다가 당일에야 부랴부랴 해당자치위원직을 사퇴하고 일부 가족은 조천에 놔둔 채 삼양으로 전입신고를 해서 공천신청을 한 당선가능성이 거의 없다고 판단되는 상대와 경선을 하라는 것은 해당 선거구 지역주민을 완전히 무시하고 기망하는 처사"라고 규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