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지천거리

제주시 '일도1동·이도1동·건입동' 선거구에 출마한 더불어민주당 문종태 예비후보는 13일, “원도심속 역사문화관광 특화거리를 조성하겠다”는 공약을 제시했다.

문 예비후보는 행복공약 시리즈 세 번째로 "김만덕객주터 ~ 산지천 ~ 탐라문화광장 ~ 칠성로 ~ 관덕정 ~ 목관아지까지 원도심속 역사문화관광 특화거리 조성을 견인하겠다"고 밝혔다.

   
 
문 예비후보는 “원도심속 역사문화자원인 관덕정, 목관아지, 산지천, 김만덕 기념관, 동자복(복신미륵)과 동문시장, 중앙로상점가‧지하상가, 칠성로, 흑돼지거리가 함께 공존하며 탐라문화광장과 함께 어우러진 역사문화관광 특화거리를 조성해 관광객 유치와 더불어 제주의 중심이자 제주의 핫 플레이스로 만들겠다”고 약속했다.

문 예비후보는 건물공공디자인과 거리조명, 이벤트무대, 푸드트럭존, 포토존, 전기마차 등 관광에 필요한 기반조성과 스토리와 테마가 있는 다양한 거리의 특색을 함께 제시했다. 역사와 문화, 볼거리와 즐길거리 그리고 먹거리가 풍성한 제주 역사문화관광 특화거리를 조성해, 제주중심의 옛 기능을 되살리고 골목상권 활성화와 청년일자리 창출 등 다양한 역사문화 산업 유치를 통한 활기찬 제주의 미래상을 제시했다.

한편, 문종태 예비후보는 "제주의 중심, 제주의 미래인 우리 동네, 주민을 섬기는 참일꾼 문종태 행복공약 시리즈는 지속적으로 동네 현안과제와 미래 비전을 제시해 나가겠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