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에서 시작된 미투(#Me Too)운동이 문화예술계를 시작으로 법조계, 정치계까지 대한민국 사회의 가장 큰 이슈가 되고 있다. 비교적 조용했던 공직사회도 일부 지자체를 비롯하여 조금씩 미투(#Me Too)의 움직임이 시작되고 있으며 봇물 터지듯 사회 각계각층에서 성희롱·성폭력 피해의 증언이 이어지고 있다.

이러한 미투운동의 확산은 갑자기 한순간에 떠오른 일련의 사건이 아니라 우리사회 전체에 내재되어 있던 인권의 문제가 미투라는 움직임에 복합적으로 작용되어 세상에 드러나게 된 것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든다. 남성과 여성, 상사와 부하직원, 선배와 후배 등 한쪽이 우위에 있는 상하의 권력관계와 그 권력관계 아래에 놓여진 약자의 인권의 문제가 동시에 분출된 것이 이번 미투운동의 핵심이 아닐까 한다.

한편에서는 ‘당신과 함께하겠다.’라는 의미의 ‘위드유(With You)’운동이 함께 확산되고 있다. 미투에 공감하는 여성들뿐만 아니라 ‘스스로 반성한다.’는 일부 남성들 사이에서도 급속히 퍼지고 있는 것을 보면 이번 미투운동으로 인해 우리 사회 깊숙이 뿌리 내린 성적 고정관념이 조금씩 무너지고 있지 않은가 하는 희망도 생긴다.

행정에서도 이러한 사회분위기의 확산에 발맞추어 권력관계의 벽을 무너뜨리기 위한 크고 작은 노력들을 지속하고 있다. 서귀포시에서는 지난 2월 ‘서귀포시 직장 내 성희롱·성폭력 방지 대책’을 마련하여 권력적으로 우위에 있는 간부공무원에 대한 교육을 강화하고 전 공직자를 대상으로 관련 교육을 지속 실시하고 있으며, 여성가족과 내에 설치되어 있는 ‘성희롱·성폭력 고충상담창구’의 역할을 강조하여 관련사건 발생 시 피해자 보호를 우선으로 하고 가해자의 처벌을 엄격히 할 계획이다. 특히, 기존에 공직자만을 대상으로 했던 성인지 교육을 확대한 ‘찾아가는 성인지 감수성 향상교육’을 통해 지역 전체적으로 미투운동에 대한 경각심을 고취시키고 성인식에 관한 사회적 고정관념의 변화를 이끌어내고자 하고 있다.

수많은 권력관계 속에서 남성과 여성의 역할과 위치를 결정하는 것은 타고난 유전적 특징이 아니라 사회·문화적 분위기라고 생각한다. 따라서 우리는 우리 스스로 어떠한 미래로 나아갈지 결정할 수 있는 힘을 가지고 있다. 미투운동에 따른 사회 전반적인 분위기의 변화를 기대하며, 공직사회를 뛰어넘어 우리 사회 전체가 양성평등하고 진정으로 인권을 존중하는 사회에 더 다가갈 수 있길 바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