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희롱·성폭력 근절을 위해 제주도교육청이 대응단을 본격 가동, 이계영 부교육감을 단장으로 하는 '근절 추진단'을 구성했다.

제주도교육청은 지난 12일 오후 부교육감실에서 '성희롱·성폭력 근절 추진단' 첫 협의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13일 도교육청에 따르면 추진단은 부교육감은 단장으로 오승식 교육국장이 '총괄대책반장'을 맡는다.

추진단은 총괄대책반장 산하에 △교원인사과 △학생생활안전과 △총무과 △미래인재교육과 △감사관실 △공보관실로 구성됐다.

운영은 교원인사과와 학생생활안전과, 총무과, 감사관은 교직원·학생 등의 성폭력 피해상황을 모니터링하고, 1차 조사와 피해자 2차 피해 발생 예방에 업무를 수행하게 된다.

또 미래인재교육과는 학원 내 학생 대상 성희롱·성폭력 피해 사례와 예방을 위한 지도 점검에 나선다. 학원 강사 등에 의한 성범죄 발생도 미래인재과가 도맡는다.

성폭력 사건의 연루자별로 각 과에서 체계적으로 진상파악을 세분화해 투명한 조사와 후속 조치에 나서겠다는 것이 도교육청의 방침이다.

성폭력 관계

초기 진상 파악 및 대응

사안 조사 및 후속 조치

교원 - 교원

교원인사과

감사관

교원 - 학생

교원인사과, 학생생활안전과

교원 - 일반직

교원인사과, 총무과

일반직 - 학생

총무과, 학생생활안전과

일반직 - 일반직

총무과

학원강사-학생

미래인재교육과, 학생생활안전과

   
제주도교육청 홈페이지 갈무리 / 성희롱, 성폭력 신고방이 개설됐다
이와 함께 3월부터 도교육청 홈페이지 메인 페이지 '인포존'에 '성희롱·성폭력 신고 센터'를 구축·운영해 누구나 쉽게 접속해 사안을 신고할 수 있도록 했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근본적인 (학생들의) 인권 문제를 본청 차원의 통합적이면서 세밀한 예방 및 조치 대책으로 추진할 것"이라며 "학교 현장에 '#위드유(With You)' 문화가 정착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도교육청의 '성희롱,성폭력 근절 추진단'은 지난 3월6일 교육부가 내세운 가이드라인에 따라 구성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