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대림 더불어민주당 제주도지사 예비후보측은 13일, "원희룡 제주도지사 팬클럽 ‘프랜즈원’의 정치개입이 도를 넘고 있다"며 “팩트 없는 마타도어를 즉각 중지하라”고 촉구했다.

문대림 예비후보측은 이날 대변인 논평을 통해 "13일 제주도내 모 언론기사에 따르면 원희룡 제주도지사의 팬클럽 ‘프랜즈원’이 가입 의사를 밝히지 않은 사람들에게 행사 안내문자 발송과 함께 참여를 독려하고 있다고 한다"면서 "그리고 게시물에 문대림 예비후보와 모 인사와의 연대설을 제기, 무차별적으로 유포하면서 문대림 예비후보를 의도적이고 노골적으로 깎아내리는 등 흑색선전의 도구로 이용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개인정보 제공 동의도 받지 않고 사실 확인도 하지 않은 채 '~카더라' 통신을 마치 진실인 냥 온라인상에 무차별 살포 하고 있는 ‘프랜즈원’의 계정을 폐쇄하고 원희룡 도지사는 즉각 해명하라"고 요구했다.

문 예비후보측은 "앞으로 근거 없는 의혹 제기에 대해서는 반드시 책임을 져야 하고 그에 상응하는 강력한 법적 조치가 뒤따를 것임을 밝혀둔다"고 경고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