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 제1선거구(일도1동, 이도1동, 건입동) 김명범 예비후보가 <우리 동네 정책 리포트>를 발표하고 본격적인 정책 행보에 나서고 있는 가운데 13일 보도자료를 내고 <우리 동네 정책 리포트>의 첫 이슈로끊임없이 교통체증을 유발하며 주민들의 원성을 사고 있는'동문로터리 원형 복원'을 꺼내 들었다.

김 예비후보는 "동문시장과 인접한 탐라문화광장 일대 동문로터리는 대표적인 교통 유발시설로 체계적이고 효율적인 교통정책 추진이 절실한 상황"이라고 주장했다.

김 예비후보는 "과거 동문로터리가 원형교차로로 전 방향 소통이 가능한 차로였으나, 탐라문화광장 조성으로 인해 원형교차로의 기능을 상실한 신호교차로로 운영되고, 해병탑을 중심으로 동문로와 산지천을 따라 개설된 산지로가 접속되는 삼거리의 구조적 문제를 야기하는 기형적 교차로가 설치되었기 때문"이라고 원인을 진단했다.

특히 "신호교차로 운영에 따라 편도 2차로 중 한 개 차로를 좌회전 차로로 배분하고 교차로 중심과 인접한 버스정류장에 버스 정차 시 동문시장 진입부에서 화물차량의 화물 적재 시 타 차량은 직진신호에도 불구하고 교차로로 진입할 수 없는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때문에 "상시·상습 정체 현상이 발생하고 있으며 동문재래시장 이용객들의 차량 정체 및 신호 위반위험은 물론 교통사고 발생 우려가 높아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김 예비후보는 "이러한 극심한 교통 체증으로 인한 불편함 탓에 도민과 관광객은 동문시장과 칠성로·지하상가 방문을 기피하고 대신 인근 대형마트를 찾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 "동문로는 보도폭원이 협소해 도보통행여건이 매우 혼잡한 도로로, 현행 교차로를 원형교차로로 개선하고 차량이 상시 통행할 수 있도록 유도하고, 이를 통하여 도로 본선의 선형개선을 통해 별도의 버스 베이를 구획하는 등 안전한 대중교통 이용환경 조성과 버스정차로 인한 차량정체를 방지할 수 있는 조치가 병행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김 예비후보는 제1선거구(일도1동, 이도1동, 건입동) 앞으로 주 2회〈우리 동네 정책 리포트> 정책 발표를 통해 발로 뛰면서 주민과 소통하면서 우리 동네의 현안과제와 미래 비전을 제시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