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 제주도당은 13일 원희룡 제주도정의 ‘관권선거’ 의혹을 제기했다.

더민주 제주도당은 이날 논평을 통해 "어제(12일) 참으로 어처구니없는 내용의 기사를 접하게 됐다. 제주도청 주관으로 ‘공교육 활성화 방안 의견수렴을 위한 간담회’를 개최한다는 공문을 제주도교육청도 모르게 일선학교 발송했다"고 주장했다.

더군다나 "간담회 장소가 모 소고기 전문점이다. 학교장과 학교 운영위원들에게 값비싼 소고기를 대접하는 것이 ‘공교육 활성화’를 위한 것인가? 아니면 자신의 선거를 위한 접대는 아닌가? 라는 의혹을 불러올 수 밖에 없다"고 공격했다. 

더민주 제주도당은 "그렇다면 원희룡 도정이 제주도교육청과 교육감을 ‘허수아비’로 만들고, 도민의 혈세로 자신의 선거운동을 공식적으로 진행하는 ‘관권선거’를 획책하는 일임이 자명하다 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더민주 제주도당에 따르면 현재 도교육청은 3월을 ‘공문없는 달’로 지정해 학기 초 교사들이 학생들의 학교 적응과 교육에 집중할 수 있도록 최대한 배려하고 있다.

그런데 이러한 도교육청의 정책을 비웃고, 단 한 번의 협의도 없이 ‘독단과 불통행정’을 앞세워 일선 학교장 및 운영위원들에 식사 대접을 하는 것은 지방선거 3개월을 앞둔 시점에서 ‘관권선거’라 말하기 충분하다고 더민주 제주도당은 주장했다. 

더군다나 "바로 며칠 전 고경실 제주시장의 선거개입 논란까지 일어났던 터이다. 제주도민들이 불편해하고 있는 ‘쓰레기 배출’ 문제에 대해 우리당 후보들의 공약과 대안제시가 이루어지자마자 바로 시장이 나서서 반박하는 모습은 흡사 ‘원희룡 자위대장’의 모습이었다"며 "제주특별자치도는 ‘원희룡과 주변 사람들’의 것이 아니다. 제주도민들이 지켜보고 있음을 명심하고, 선관위에서도 즉각 조사에 착수해 합리적인 조치가 있기를 바란다"고 촉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