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은영 녹색당 제주도지사 예비후보는 12일 저녁7시 민주노총 제주본부 대회의실에서 GMO반대제주행동이 주최한 「GMO 최근 동향과 쟁점」이라는 주제의 교육모임에 참석했다.

고은영 예비후보는 인사말에서 "제주를 GMO 청정지역으로 만들어가겠다"고 말했다.

이를 위해 "제주의 물류시스템을 점검해 농산물을 포함한 생물의 유출입을 엄격히 관리해 GM 농수축산물이 제주에 들어오지 못하게 하겠다고"고 밝혔다.

또한 "시민과학자가 자랄 수 있도록 지원해 지역 연구기관의 연구과정을 점검하고 감시할 수 있는 네트워크를 구축하겠다"고 약속했다.

제주에서는 제주대학교를 중심으로 GM잔디 개발 등 관련 연구가 10년 이상 진행되고 있지만 관련 정보는 제대로 알려져있지 않다. 민간에서는 지난해 제주에 GM유채가 인터넷판매를 통해 제주로 유입돼 파종된 사례가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