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특별자치도에서는 오는 17일 10시 제주시민복지타운에서 전기차 1만대 시대를 여는 기념 페스티벌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자치도에 따르면 이번 페스티발은 제주가 지난 2일 전국 지방자치단체 최초로 전기차 누적대수 1만대를 돌파한 성과를 기념하기 위해 마련된 행사로 전기차 이용자들이 직접 기획하는 축제형식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특히, 지난해 11월 제주에 설립된 (사)한국전기차사용자협회(대표 김성태)에서는 ‘EVuff@Jeju 2018’포럼을 개최해 전기차 보급으로 인한 성과와 향후 과제 등에 대한 토론과 함께 미래 지향적 발전방향을 제시할 것으로 도는 기대하고 있다.

또한 행사장은 이용자들이 운행하고 있는 전기차로 무대를 조성하고 행사장 주변을 퍼레이드함으로써 제주도가 전기차 운행의 최적지임을 널리 알릴 계획이다.

또한, 이번 행사장에는 2013년도 처음 민간보급된 차량부터 현재의 모델까지 모든 차종을 한눈에 볼 수 있는 전기차 전시회도 함께 열어 이용자는 물론 전기차 예비 구매자들에게도 유익한 시간을 제공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편, 국내·외 전기자동차 기업들의 새로운 정보 및 기술교류를 통해 전기자동차 산업의 질적 발전을 도모하기 위한 제5회 국제전기자동차엑스포도 5월에 개최된다.

올해로 5회째를 맞는 국제전기자동차엑스포는 오는 5월2일부터 5일간 국제컨벤션센터 일대에서 진행되며 전기차와 관련한 국내외 컨퍼런스 및 전시회, 제5회 제주 전기차 에코랠리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들로 구성할 계획이다.

도 관계자는 "제주의 전기차는 2018년 3월2일 기준 10,006대가 등록돼 전국 27,425대의 36.4%를 점유하고 있으며 올해 보급물량이 완료될 경우 1만5천여대의 전기차가 도내에서 운행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면서 "이제는 보급을 넘어 전기차를 통해 모두가 재미를 느끼고 즐길 수 있는 문화로 승격시켜 나가야 고  이용자 포럼이나 페스티벌 등을 통해 국제적 위상을 갖출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