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유명 예능프로그램의 장소제공 명목으로 제주도 관광업체에 1억7000만원의 협찬금을 받아낸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다. 이들은 예능 프로그램과 관련이 없음에도 해당 방송국 PD행세를 하는 대담함을 보였다.

제주지방경찰청은 지난 9일 사기혐의로 이모(44. 남. 서울)씨를 구속하고, 구모(49. 남. 서울)씨를 불구속했다고 밝혔다.

12일 경찰에 따르면 이씨 등은 지난해 12월20일 제주도내 유명 관광업체에 "예능프로 촬영을 하겠다"며 협찬금을 뜯어낸 혐의를 받고 있다.

제주도내 업체는 제주시 애월읍, 구좌읍, 중문관광단지 등 6곳으로, 총 2억3000만원 상당의 계약을 체결했다. 또 계약금 명목으로 1억7000만원을 건냈다.

이 과정에서 도내 관광업체들이 이씨의 직업에 대해 의심을 품자, 지인 구씨를 앞세워 방송사 명함을 만든 후 PD행세를 하는 치밀함을 보이기도 했다.

경찰 관계자는 "이씨는 서울에서 1인 미디어대표를 운영하는 자로, 유명 예능 프로와는 전혀 무관한 사람"이라며 "방송 촬영 등을 명목으로 금품을 요구하는 경우, 해당 업체에 확인에 나서야 한다"고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