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제주지사가 12일, 국회를 방문해 「제주4·3사건 진상규명과 희생자 명예회복 및 보상 등에 관한 특별법」 전부 개정법률안의 조속한 처리를 요청한다.

4·3특별법 개정안이 지난해 12월 19일 국회에 제출됐지만, 심의조차 이뤄지지 않고 있어, 법률안 설명과 함께 여·야 국회의원들에게 적극적인 개정 협조를 요청하는 자리다.

여·야 국회의원들을 직접 만나 특별법의 조속한 처리로 4·3 70주년을 맞는 희생자 및 유족들의 한을 풀어줄 것을 강력히 요청한다.

이날 국회 방문에는 양윤경 제주4·3유족회장, 양조훈 4·3평화재단이사장, 홍성수 4·3실무위원회 부위원장, 김완근 4·3유족회 외무부회장, 양성주 4·3유족회 사무처장 등이 동행한다.

면담 대상자는 우원식 더불민주당 원내대표,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함진규 자유한국당 정책위의장, 지상욱 바른미래당 정책위의장, 장병완 민주평화당 원내대표, 진선미 국회 행안위 간사(더불어민주당) 등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