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특별자치도의원 선거 제5선거구(도남동, 이도2동)에 출마한 더불어민주당 강성민 예비후보는 주말을 맞아 지역구 내 신성경로당 경로잔치 등에 참석해 어르신들의 의견을 청취하고 <동네정책 1>을 11일 발표했다.

이날 강 예비후보는 노인여가복지시설로 거듭나고 있는 동네경로당에 의사(한의사 포함)가 어르신들의 건강을 돌봐주는 ‘경로당 주치의’를 골자로 한 “경로당 행복건강관리사업을 적극 추진 하겠다”고 밝혔다.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원내대표의 정책특별보좌관을 맡고 있는 강성민 예비후보는 “보건 의료적 취약계층인 어르신의 건강격차 해소 및 자가 건강관리능력 향상을 위해 경로당 주치의제도 운영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는 “경로당을 이용하는 어르신을 대상으로 치매·우울증·중풍 등 기초검진과 건강상담, 보건교육 등이 체계적으로 이루어질 경우 어르신 건강 친화적인 지역사회 가 조성 될 것”이라고 밝혔다.

강성민 예비후보는 “경로당 주치의제도 운영을 위해 현재 「제주특별자치도 경로당 운영 및 활성화에 관한 조례」 일부개정 또는 가칭 「제주특별자치도 경로당 주치의 제도 운영 및 지원에 관한 조례」를 제정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강성민 예비후보는 제주국제대학교 사회복지임상치료대학원 석사과정을 수했을 뿐만 아니라 강창일·인재근 의원이 공동대표, 오영훈 의원 등이 연구책임의원으로 있는 국회 의원연구단체 ‘민주주의와복지국가연구회’를 통해 복지와 관련한 연구를 해 왔다.

오영훈 국회의원은 지난해 8월 경로당 주치의 사업 등을 지원할 수 있는 근거를 포함한 「노인복지법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발의 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