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 소속 문대림 제주도지사 예비후보가 13일 예비후보 등록을 마치고 본격 선거전에 돌입했다.

문 예비후보는 후보등록과 함께 민생현장으로 달려가 도민과 소통과 공감을 꾀했다.

문 예비후보는 13일 후보등록 첫날 오전 9시 도선거관리위원회를 찾아 후보등록을 마치고 나오면서 선거에 임하는 포부를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도민과 소통하고 공감하는 발로 뛰는 정치를 통해 더 당당하고 더 큰 제주를 만들어 나가는 모습을 보여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어 문 예비후보는 “도민들로부터 신뢰를 얻고 반드시 승리하고 돌아와서 도민과 제주가 필요하는 심부름 꾼이 되겠다”고 말했다.

   
 
그는 이날 오전 11시 구좌읍 종달리사무소에서 열린 구좌농민과의 간담회를 통해 폭설피해 농가에 대한 정부와 제주차원의 실질적인 지원방안을 논의했다.

농가들은 “보상대책을 빨리 확정지어야 한다”며 “월동채소 수급체계 개선 등 평상시 농가들의 경쟁력 제고방안을 마련해줄 것”을 주문했다.

문 예비후보는 “특별재난지역에 준하는 지원이 필요하다”면서 “문재인 정부의 인적네트워크를 통해 청와대와 정부부처에 지원을 건의했고 현실화 되도록 노력 하겠다”고 답했다.

이날 문 예비후보는 무 가공시설을 방문해 애로사항과 고충을 듣고 현장 체험 활동도 했으며 오후에는 한경면과 중문동 지역을 방문한 뒤 경선 캠프 실무자들과 상견례를 가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