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4·3평화재단은 13일 오후 제주지방검찰청 윤웅걸 검사장과 소속 검사들이 4·3평화공원 위령제단을 참배했다고 밝혔다.

재단측에 따르면 이날 오후 1시부터 진행된 참배는 윤 지검장을 비롯해 최경규 차장검사와 부장검사 등이 동행했다.

또 양조훈 4·3평화재단 이사장과 양윤경 4·3유족회장도 자리를 함께 했다.

윤 검사장 일행은 위령제단 참배를 마치고, 양조훈 이사장 안내로 위패봉안실과 기념관 상설전시실을 둘러보고 70주년을 맞는 4·3의 의미를 되새기고, 영령들의 안식을 기원했다.

참배를 마친 윤 검사장은 방명록에 '아픔의 역사가 치유의 역사가 되기를 바란다'는 서명을 남겼다.

윤 검사장 "제주의 아픈 과거를 통해 현실을 바르게 인식할 수 있는 계기가 됐다"며 "4·3영령의 안식과 유족의 한이 풀리길 기원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