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대학교병원이 국민권익위원회에서 실시한 2017년 부패방지 시책 평가에서 최하등급을 받았다.

국민권익위원회는 13일 보도자료를 통해 '공공기관의 반부패 노력 제고를 위한 2017년 부패방지 시책평가 결과'를 발표했다.

국민권익위원회에 따르면 '2017년 부패방지 평가 체계'를 반부패 계획, 실행, 성과 등 3개 부문으로 나누고 6개 영역 39개 과제로 구분했다.

제주대학교병원은 이번 평가에서 부패율 최하등급인 5등급을 받아 전국 12개의 공공의료기관 중 최하위권이라는 불명예를 안게 됐다.

먼저 제주대병원은 반부패 추진계획 수립시 구성원의 적극적인 참여가 부족해 세부계획이 미흡한 기관으로 평가돼 낮은 점수를 받았다.

청렴업무 추진체계가 잘 구축된 기관일수록 기관의 청렴도 수준을 정확히 진단하고 기관 설정에 맞는 추진계획을 수립할 수 있지만 제주대병원의 경우 그렇지 못하다는 평가를 받은 것이다.

또한 청렴문화 부분도 신고체계 미비 등 부정청탁금지법 시행 기반이 구축되지 않은 기관으로 꼽혀 부정청탁금지법 교육 및 체험 사례 공유 등 노력을 강화할 필요가 있다고 권고했다.

이밖에도 부패신고 활성화 교육 및 홍보 실적 또한 미흡한 것으로 평가됏다.

한편, 전국 12개 공공의료기관 평가 결과 1등급은 국립암센터와 서울대병원이며 최하 등급인 5등급은 △부산대병원 △제주대병원 △한국원자력의학원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