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57대 제주지방법원장으로 이름을 올린 이동원(56. 연수원 17기) 법원장이 13일 취임식을 진행했다.

이동원 제주지법원장은 재판과정에서 민원인을 친절하고 정중히 대해 제주도민이 행복한 법원을 만들 뜻을 드러났다. 또 오는 6.13 지방선거를 두고 가짜 뉴스에 적극적으로 대응할 방침을 밝혔다.

신임 이동원 제주지방법원장은 13일 오전 제주지법에서 취임식을 가졌다.

이날 취임식 후 출입기자단과 만남의 시간을 마련한 이동원 법원장은 올해 6월 열리는 지방선거에 대해 말문을 열었다.

이동원 법원장은 지방선거에서 당연직으로 제주도선거관리위원장을 역임하게 된다.

이 법원장은 "과거에 비해 현재 선거는 공정하게 관리되는 것 같다"면서도 "선거열기가 더해지면서 가짜뉴스가 많이 생산된다"고 말했다.

이어 "가짜뉴스나 사실이 아닌 사안들이 유포되는 경우가 많이 발생하고는 하는데, 이 부분에 신경을 쓰겠다"며 "혼탁한 선거가 되지 않다록 명의를 훼손하는 행위에 대해서는 신경을 쓰고 지켜보겠다"고 언급했다.

그는 제주지역에서 급증하는 외국인들에 대해서도 관심있게 지켜보고 있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이동원 법원장은 "제주도가 (유입) 인구가 늘어나며 외국인 또한 많이 느는 것 같다"며 "외국인을 대상으로 한 재판도 신경을 써야 될 것 같다"는 소견을 내세웠다.

   
 
제주지방법원장으로 부임한 소감으로는 '도민이 행복한 법원'을 만들겠다고 다짐했다.

그는 "제주도민과 행복하게 지내면서 좋은 법원, 행복한 법원을 만들어나가겠다"며 "행복한 법원이 될 때 민원인들에게 최대한 좋은 재판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행복한 법원을 구상하는 이동원 법원장은 취임사를 통해서도 재판 당사자에 대한 '정중함'을 강조했다.

이 법원장은 "재판 과정에서 우리의 말과 행동으로 인해 불쾌하게 생각하거나 상처받는 사람이 없도록 노력해야 한다"며 "말과 행동으로 상처받는 사람들이 없게 늘 정중하게 민원인을 대해야 한다"고 제주지방법원 관계자들에게 당부했다.

그러면서 그는 "(만일) 민원인들이 큰소리를 치거나 되지 않는 일을 해달라고 떼를 쓴다고 해도, 우리가 섬겨야 할 국민임을 잊지 말라"며 "서로를 귀하게 여길 때 행복한 법원이 실현된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동원 제주지방법원장은 지난 1985년 제27회 사법시험 합격을 시작으로, 사법연수원(제17기)을 수료했다.

주요 보직으로는 ▷서울형사지방법원 판사(1991년) ▷춘천지법 강릉지원 판사(1995년) ▷서울고등법원 판사(1999년) ▷대법원 재판연구관(2001년) ▷전주지방법원 부장판사(2003년) ▷대전고등법원 부장판사(2010년) ▷서울고등법원 부장판사(2012년) ▷수원지방법원 수석부장판사(2015년) 등을 거쳤다.

또 2016년 2월은 서울고등법원 부장판사로 이름을 올리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