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규모학교살리기의 일환인 서귀포시 성산읍 신풍리 공동주택 건립사업이 마을에 활력을 불어넣고 있다.

지난 2011년부터 추진중인 소규모학교 살리기 위한 공동주택 건립사업은 단순 학생수 증가 및 젊은 귀농․귀촌인 유입뿐 만 아니라 지역 주민화합과 지역공동체 활성화에 기여하고 있다.

성산읍 신풍리(이장 김순택)에서는 지난 8일 정영헌 성산읍장, 고용호 도의원, 마을단체장이 참석한 가운데 소규모 육성사업으로 추진한 공동주택 준공식을 가졌다.

학생 수 감소로 통·폐합 위기에 놓인 소규모 학교살리기 일환으로 추진된 공동주택은 부지마련을 위해 마을공동자산 매각대금 7,800만원을 전액 투자재원으로 활용했고, 총사업비 7억원(보조금3억5천, 자부담3억5천), 연면적 460.92㎡ 지상3층 23평형 규모의 6세대로 지어졌다.

지난달 입주자 공모에서 10대의 1의 경쟁률을 보인 가운데 입주자 선정을 마친 상태로 2월말 입주예정이다.

이 같은 노력으로 풍천초 학생 수는 지난해 56명(2017년 3월 1일기준)에서 올해 80여명으로 늘어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정영헌 성산읍장은 “신풍리 공동주택 부지 마련을 위해 개인배당을 포기하고 한마음 한뜻으로 학교살리기에 전액 투자한 것은 좋은 귀감이 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관내 타 소규모 학교로 사업이 확대 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