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귀포시의 2017년 개발행위 허가면적이 47만7,704㎡(14만4,759평)로 2016년 27만9,604㎡(8만4,728평) 대비 70.9%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개발행위허가 면적이 증가한 원인은 묘지조성과 태양광발전시설이 증가했기 때문이다. 특히 태양광발전시설 허가 건에 따른 증가 폭이 가장 큰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서귀포시 태양광발전시설설치는 총 42건 19만5,796㎡가 허가돼 2016년 보다 면적 기준 120% 증가했으며, 그 중에서 성산읍·대정읍 지역이 서귀포시 전체의 47.6%를 차지했다.

반면, 공작물설치 및 야적장 조성은 각각 64.9%, 59% 가량 감소했다.

2017년 개발행위허가의 지역별 분포는 동지역이 11만334㎡로 전체의 23%, 남원읍이 108,448㎡로 22%, 성산읍이 102,484㎡로 21%, 표선면이 66,381㎡로 14%, 대정읍, 안덕면 순이다. 

유형별로는 태양광발전시설의 허가면적이 19만5,796㎡로 전체의 41%를 차지하며, 대지조성 및 주차장조성, 묘지조성 순으로 나타났다.

한편, 최근 5년간(2013년~2017년) 개발행위허가를 보면 남원·대정읍이 면적대비 서귀포시 전체의 50.3%를 차지한다.

유형별로는 태양광발전시설 설치가 64.7%로 나타났으나, 최근 남원읍에 대한 태양광발전시설 개발은 줄어들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