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12일 오후 3시8부쯤 서귀포시 신효동 인근 공사장에서 조경작업에 나선 60대 인부가 숨졌다.

13일 제주소방안전본부에 따르면 이날 김모(67. 남)씨는 조경작업에 나섰다가 콘크리트담에 깔렸다.

김씨는 구급대에 의해 인근 병원으로 긴급이송됐지만 결국 숨졌다.

경찰은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