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특별자치도 자치경찰단(단장 나승권)은 설 명절을 앞두고 지난 1일부터 원산지 위반행위 특별단속에 나서 육지·수입산 돼지고기를 제주산으로 거짓표시하거나 원산지 미표시 행위, 유통기한 경과 식품 판매행위 등 14건을 적발했다고 밝혔다.

주요 단속 유형을 보면 육지산 돼지고기 18kg을 제주산으로, 수입산 돼지고기 141kg(독일산 110kg, 미국산 31kg)을 국내산으로, 칠레산 대왕오징어 45kg을 국내산으로 각각 거짓표시한 호텔, 돼지고기 전문식당, 일반식당 등 5개소를 적발했다.

농산물(쌀, 김치 등), 수산물(한치, 꽃게, 문어, 넙치 등), 축산물(닭고기 등) 원산지 미표시 관광전문식당, 외국인전문식당, 횟집 등 8개소를 적발했다.

유통기한이 경과한 식품을 판매하기 위해 진열한 마트 1개소도 적발했다.

원산지 거짓표시는  「농수산물의 원산지표시에 관한 법률」에 따라 7년 이하 징역 또는 1억원 이하 벌금을, 미표시는 같은 법률에 따라 1천만원 이하 과태료 처분을, 유통기한 경과 식품 진열·보관·판매행위는 「식품위생법」에 따라 3년 이하 징역 또는 3천만원 이하 벌금 처분을 받게 된다.

자치경찰단 관계자는 관광객들이나 소비자들이 자주 찾는 관광전문식당이나 음식점, 마트 등에서 비양심적인 원산지 위반행위가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고, 육지산 돼지고기 반입에 따라 제주산으로 둔갑시켜 시세차익을 남기려는 사례가 더 있을 것으로 보고 기획수사를 확대하겠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