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제주도에 불어닥친 유례없는 폭설과 매서운 한파에 겨울 한라산의 설경은 더욱더 장관을 이루어 한라산을 찾는 수많은 탐방객들이 겨울 산행의 낭만을 만끽하고 있다. 그런데, 한라산에 이러한 장관과 낭만만 있는 것이 아니라 장관 아닌 '가관'이, 낭만 아닌 '나만'이 곳곳에 나타나 성판악코스를 이용하는 등산객들과 5.16도로 이용자들의 불편을 야기하고 있다.

겨울 한라산에 한 번이라도 와봤던 사람이라면 눈살을 찌푸리게 하는 이 두 광경을 누구나 목격했을 것이다.하나는 성판악 코스 입구를 중심으로 제주시와 서귀포시 양 방향의 도로 갓길에 주차된 차량과 5.16도로를 통과하는 차들까지 합쳐져 인근 도로 전체가 주차장처럼 꽉 막히는 '가관'이다.

다른 하나는, 도로 곳곳의 커브 구간에 원활한 차량 소통을 위해 차를 세우지 못하도록 설치해 둔 라바콘을 치우고 억지로 차를 세우는 사람, 도로 가장자리 실선 안쪽에 주차하기가 어렵다고 대충 선에 걸쳐 차를 세우고 등산을 가버리는 등 이기적인 사람들로 인해 다른 사람들의 불편을 초래하는 '나만' 이다.

물론, 이렇게 주차한 사람들도 "성판악 일대의 주차장이 매우 협소하여 어쩔 수 없다"며 항변을 한다. 그런데, 곰곰이 생각해 보면 '꼭 승용차를 끌고 여기까지 왔어야 하나' 하는 아쉬움도 느낀다. 사실 이곳 성판악에는 코스 입구 바로 앞까지 오는 버스가 있다. 대중교통을 이용하면 오가며 편하게 쉴 수 있을 뿐 아니라, 주차할 곳을 찾아 헤매다 결국 입구에서 가장 먼 곳에 주차해 입구까지 다시 돌아가 시간을 허비하고 체력을 낭비하지 않아도 된다.

이렇게 자신에게도 이롭고, 다른 탐방객과 도로 이용자들도 방해받지 않도록 한라산을 탐방하는 모든 이들에게 가급적 대중교통을 이용하고, 어쩔 수 없이 차를 이용하는 경우에는 구획된 선 안에 올바르게 주차하는 성숙한 시민의식을 기대해 본다.

며칠 앞으로 다가온 설 명절에도 이곳 성판악코스를 이용하여 한라산의 설경을 탐방하러 오는 도민과 관광객이 상당히 많을 것으로 예상된다. 이번만큼은 '가관' 과 '나만'이 아닌 진정한 겨울 한라산의 '장관'과 겨울 산행의 '낭만'을 오롯이 즐길 수 있도록 대중교통을 적극 이용하여 낭만이 있는 한라산의 장관을 함께 만끽해 보는 것은 어떨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