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KBS 방송 화면 캡쳐>
평창동계올림픽을 중계하는 미국 NBC 방송이 한국 비하 망언을 한데 이어 영국의 대표적 보수 신문인 더 타임스(The Times)가 한반도기에 그려진 제주도를 일본 소유의 섬으로 표현해 물의를 빚고 있다. 황당한 일이 발생한 것이다.

KBS와 중앙일보 등이 보도한 바에 따르면 더 타임스는 10일 자 지면에서 남북한 공동선수단 입장 사진과 함께 사진 설명을 붙이면서 “남북한 공동선수단의 깃발인 한반도기가 일본 소유인 섬에 대한 소유권을 주장하고 있는 것처럼 보이기 때문에 논란이 된다”고 보도했다.

더 타임스가 지면에 실은 사진을 보면 한반도기에 있는 제주도에 동그라미를 쳐 강조하고 있다.

이를 발견한 교민의 제보를 받은 주 영국 한국대사관은 더 타임스 측에 정정보도를 요구한 것으로 전해졌다.

현재, 더 타임스 인터넷판 기사에는 제주도에 표시된 동그라미가 없으나, 사진 설명에는 여전히 '일본 소유 섬'이라고 표현하고 있다.

이 기사를 작성한 기자는 더 타임스 일본 특파원으로, 현재 평창에서 취재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더 타임스 보도는 제주도를 독도로 착각한 것인데다, 설령 독도였다 할지라도 한국 땅인 독도를 일본 소유로 단정하는 무지 및 오류를 한꺼번에 저지른 것이어서 큰 문제가 되고 있다.

제주도 입장에서는 대한민국의 대표적인 관광지로서 대한민국에서 차지하는 위상과 가치가 매우 높은 곳임에도 한반도기에서 일본 소유로 표현되는 '황당한 피해'를 본 것이어서 재발방지를 위한 강력한 항의와 함께 해당 언론의 사과 및 정정 보도를 반드시 이끌어내야 할 것으로 보인다.  

한편, 영국의 더 타임스는 미국의 언론 재벌 루퍼트 머독이 소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