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병대 제9여단은 12일 오전 11시 한라관에서 제2대 이용훈 준장(해사 42기)과 제3대 김계환 준장(해사 44기)의 지휘관 이·취임식을 거행했다.

이·취임식에는 도내 주요 기관장 및 예비역 단체장, 현역 장병 및 군무원 200여 명이 참석해, 전임 여단장의 노고를 격려하는 동시에 신임 여단장의 취임을 축하했다.

제3대 해병대 제9여단장으로 취임한 김계환 준장은 해병대사령부 인력계획과장과 비서실장, 해병대 제1사단 2연대장, 서북도서방위사령부 참모장 등 전·후방의 주요 지휘관 및 참모 직위를 수행했으며, 제주도의 통합방위작전태세 확립을 위한 적임자로 평가받고 있다.

김계환 준장은 취임사를 통해 “제주도는 국가경제의 젖줄인 남방 해상교통로의 거점이자 장차 우리 해병대가 구축할 동해의 울릉, 서해의 백령, 남해의 제주를 잇는 U자형 전략도서방어체계의 핵심도서”라며 “임무의 중요성을 마음 깊이 인식하고, 상하동욕자승(上下同欲者勝)의 마음으로 여러분과 함께 현장에서 소통하며 호흡하는 지휘관이 되겠다”는 각오를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