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제주도지사가 12일 CBS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자유한국당도 통합신당(국민의당+바른정당)도 마땅치 않아 고민 중이라고 말했다.

일각의 자유한국당 입당설을 부인하면서 한국당도 통합신당도 아닌 '제3의 길'을 모색할 수도 있음을 간접 시사했다.

이날 원 지사는 "지금 국민의당하고 바른정당의 통합이 일부 분들에 의해서 추진이 되고 있기 때문에 그게 구체적으로 어떤 모습으로 귀착이 될지를 보고, 그 상황에 맞게 제가 우리 정치적인 동지들 그리고 많은 지지자분들과 폭넓고 깊은 논의들을 해서 진로를 최종 결정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원 지사는 "고민의 핵심은 국민들이 지금 문재인 정부에 대해서 국가가 한쪽으로 치우쳐가는 부분들을 걱정하는 분들도 많다. 이 중심을 잡으려면 야당의 견제가 공감을 얻어야 되는데 자기 과거를 반성하고 버리는 모습이 없기 때문에, 그리고 희생하고 책임지는 모습이 없기 때문에 국민들이 절망을 하고 있는 것이다. 그 근본 동력을 어떻게 만들어낼 것인가? 이 부분에 대한 고민의 연장선 속에서 구체적인 누구랑 손잡고 누구랑 함께할 것인가가 결정이 돼야 된다고 본다"고 말했다.

다음은 CBS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오고간 질문·답변 내용 전문이다.

▶김세연 의원과 남경필 경기도지사가 바른정당을 탈당을 했습니다. 그런데 탈당이 예고됐던 이학재 의원은 어제 심사숙고 끝에 바른정당에 남는 것으로 결정을 했습니다. 특히 남경필 지사 탈당 보는 마음이 좀 남다르셨을 것 같아요. 어떻게 보고 계세요?

=(원희룡) 우리 남경필 지사는 원래 많은 대화도 하고 고민도 같이 많이 해 왔기 때문에 충분히 그럴 거라는 것은 미리 듣고도 있었고요. 예상도 했습니다마는 저는 고민이 좀 더 깊습니다.

▶남 지사보다. 어떤 지점입니까?

=왜냐하면 새누리당을 나왔을 때는 정말 박근혜 정권에 최소한의 상식도 없고 몰염치한 그런 점에 대해서 소위 보수라는 정치 세력이 완전히 탈바꿈해서 새롭게 태어나야 되겠다라는 각오로 나온 것 아닙니까? 그게 안 된다 싶어서 나온 건데.

▶그렇죠.

=그러면 지금 들어갔을 때 그게 되는 거냐. 물론 내가 들어가서 만들겠다, 이럴 수는 있겠지만 그러기에는 국민들이 받은 상처나 한국당의 현재의 모습을 평가하는 것이 그렇게 동의할 수 있는 분들이 많지는 않을 거예요.

▶지금 복당하는 것, 지금이 들어갈 준비가 됐느냐에 대해서 많이 국민들이 동의하지 않을 것 같다, 않는 것 같다.

=현재 한국당의 모습이 제대로 국정의 중심을 잡아주고 제대로 견제 역할, 보수정치의 중심으로서 평가를 할 수 있겠냐라는 부분에서 아직 한참 멀었다는 거죠.

▶ 한참 멀었다. 그러면 일단 한국당 복당은 그러면 사실 지금으로서는 고려하고 계시지 않는다는 말씀이네요.

=고민이 더 필요합니다. 왜냐하면 만약에 복당을 한다면 그 어떠한 힘과 내용을 가지고 당을 바꿔나갈 건지에 대해서 분명한 생각과 방안들이 있어야 되겠죠. 단순히 선거를 치르기 위해서 가는 것. 아휴, 그것 때문에 나왔던 건 아니라고 봅니다.

▶아니라고 보기 때문에 복당 아니다. 그러면 복당 아니지만 탈당은 또 할 수가 있거든요. 왜냐하면 바른정당, 국민의당하고 통합을 하려는 거기 때문에 이 통합에 찬성하지 않는다면 거기 남아 있을 수 없는 상황. 이건 어떻게 보세요?

=그 렇게 되겠죠. 바른정당이 참 어려운 결심을 하고 이제 탈당을 해서 나왔는데 그 후에 많이 좀 어려워졌죠.

▶그렇죠.

= 세력도 많이 위축이 됐고 그리고 과연 국민들이 바라는 이 정치 세력의 역할을 제대로 할 수 있을지에 대해서 그동안 많은 시간들을 놓쳐 왔잖아요. 물론 어렵기 때문에 지금 많은 고비에 서 있는 건 사실이지만 국민의당과의 통합은 또 다른 문제죠. 그리고 국민의당과의 통합이 여러 가지 그동안 정치의 과정이나 사실은 추구했던 바들이 공통점도 있겠지만 다른 점도 많은데 그런 점에 대해서 과연 어떤 것들이 공통점이고 앞으로 어떤 정치를 구체적으로 어떻게 해 나가는 건지에 대해서 과연 충분한 구성원들 간의 공유와 국민들에게 그 중심을 뚜렷이 해서 보여주는 게 됐는지 통합의 중심의 깃발이 분명한지에 대해서 저도 그 부분이 분명치 않다고 보입니다.

▶분명치 않다. 통합의 명분이 분명치 않다라는 생각.

= 그렇습니다. 정치적으로 어려워서 그냥 합치고 보자라는 무조건적인 통합주의라면 그것도 또 하나의 정치공학적인 움직임이 될 것이고요. 정치공학적인 움직임만 가지고는 이 정치, 다가오는 정치 일정의 그 폭풍우들을 헤쳐나갈 지속성과 확장성이 힘들 거라고 봅니다.

▶알겠습니다, 원 지사님. 물론 그 부분에 대해서 통합 찬성하는 분들은 다른 의견을 가지고 계시지만 오늘 그걸 가지고 논하는 자리는 아니기 때문에 일단 원 지사님 의견. 이 통합은 바람직하지는 않다. 적절한 방법으로 가고 있지 않다라는 말씀으로 확인을 하고. 그렇다면 그냥 바른정당에서 탈당 안 하고 계시면 그 통합을 어쨌든 가는 거거든요. 탈당을 생각할 수밖에 없으신 거네요?

= 지금 국민의당하고 바른정당의 통합이 일부 분들에 의해서 추진이 되고 있기 때문에 그게 구체적으로 어떤 모습으로 귀착이 될지를 보고요. 그 상황에 맞게 제가 우리 정치적인 동지들 그리고 많은 지지자분들과 폭넓고 깊은 논의들을 해서. 왜냐하면 이건 하나의 선택은 책임을 져야 되는 거고 되돌릴 수 없습니다.

▶그럼 원 지사님, 탈당은 아직 결심한 상황은 아니다, 상황을 보겠다 말씀하셨지만.

= 상황을 본다는 것보다도요. 우리 사실은 함께해 왔던 분들도 고민도 많고 어떤 분들에 따라서는 생각이 갈리기 마련입니다.

▶물론이죠.

= 의논을 하고 수렴을 해서 결정을 해 나가겠습니다.

▶이것만은 분명합니까? 탈당한다고 해도 설사 탈당을 한다 해도 한국당 복당은 아니다. 이건 분명합니까? 지금으로서는?

= 말씀드렸던 것처럼 단순히 유불리에 따른 당을 오가는 것은, 그런 무게로 정치를 해서는 안 된다고 생각합니다.

▶그건 아니라는 입장은 분명하시네요. 설사 탈당해도 그러면 나는 무소속 지대에 있는 것이지 복당. 즉, 남 지사나 김세연 의원의 길을 가지는 않겠다는 이런 고민을 지금 하고 계신 것으로 알겠습니다.

= 고민의 핵심은 국민들이 지금 문재인 정부에 대해서 국가가 한쪽으로 치우쳐가는 부분들을 걱정하는 분들도 많거든요. 이 중심을 잡으려면 야당의 견제가 공감을 얻어야 되는데 자기 과거를 반성하고 버리는 모습이 없기 때문에. 그리고 희생하고 책임지는 모습이 없기 때문에 국민들이 절망을 하고 있는 거거든요. 그 근본 동력을 어떻게 만들어낼 것인가. 이 부분에 대한 고민의 연장선 속에서 구체적인 누구랑 손잡고 누구랑 함께할 것인가가 결정이 돼야 된다고 봅니다.

▶여기까지 오늘 말씀 듣겠습니다. 제주 상황 잘 정리해 주시고요. 오늘 고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