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산국립공원후생복지회(이하, 후생복지회)가 해산 결정한 것에 대해 민주노총 제주지역본부가 강력히 문제를 제기하고 나섰다. 

민주노총 제주본부는 11일 성명을 통해 "어리목으로 올라가는 1100도로가 전면 통제된 어제(10일), 어리목탐방안내소에서 후생복지회 정기총회가 진행됐고, 전체 회원 74명 중 62명이 찬성했다"고 규탄했다. 

국립공원의 대피소는 응급대피, 고산지 산행시 숙박 등을 위해 설치된 곳으로 행정안전부의 국민재난안전포탈을 통해 공지되고 있다.

실제로 후생복지원들이 근무하고 있는 어리목, 윗세오름과 진달래밭 대피소는 한라산을 방문하는 도민과 등산객이 지친 몸을 잠시 쉬었다가거나 영양소를 보충해 긴급상황에 대비하는 역할을 해왔다.

민주노총 제주본부는 "후생복지회 해산 이후 해고된 10명의 후생복지원은 길게는 10년 여간 대피소 매점 등에서 최저임금도 제대로 받지 못하고 장시간 노동의 환경에 노출돼왔다. 이에 노동조건 개선을 위해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개선방안을 촉구했다. 그러나 후생복지회의 해산이유는 결국 노동자의 노동조건 개선 요구를 수용할 수 없다는 것이었다. 노동자가 인간다운 삶을 위한 최소한 요구를 했다는 것이 해산의 이유"라고 성토했다.

하루2시간의 부분파업, 최저임금 인상에 따른 임금지급 부담 및 그동안 미지급한 체불임금을 지급해야 한다는 이유로 해산결정을 했다고 강력히 비판했다.

민주노총 제주본부는 "어떤 사기업보다 더한 악덕한 사업주가 아닐 수 없다. 제주특별자치도가 관리감독 책임을 가지고 있는 한라산국립공원에서 발생한 일이다. 노동조건 개선이라는 노동자의 요구를 짓밟기 위해 후생복지회 목적인 탐방객에 대한 공익성은 철저하게 무시됐고, 탐방객의 안전은 뒷전이 됐다"고 거듭 문제 제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