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겸수 강북구청장이 10일 강북구가 추진 중인 순국선열 및 애국지사 16인 흉상 건립사업을 잠정 중단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박겸수 구청장은 이날 제주4·3희생자유족회(회장 양윤경), 제주4·3 70주년 기념사업위원회(상임공동대표 강정효), 제주4·3 70주년 범국민위원회(상임공동대표 정연순) 등 제주4·3 단체 관계자들과의 면담에서 이같이 밝혔다.

앞서 제주4·3 단체들은 순국선열 및 애국지사 16인 흉상 건립사업 대상에 미군정청 경무부장 출신으로 제주4·3 민간인 학살의 주요 책임자 중 한 사람인 조병옥을 포함시킨 것에 대해 강력히 항의해왔다.

이날 강북구청 구청장실에서 제주4·3 단체 관계자들을 직접 만난 박겸수 구청장은 “일단 작업은 중단하겠다”며 “각계와 내부의 의견을 수렴하고 고민하는 기간을 가진 후 오는 15일까지 조병옥 제외 여부에 대한 답을 주겠다”고 말했다.

제주4·3 단체들은 강북구청의 흉상 건립사업에서 조병옥이 포함됐다는 사실이 알려진 지난 연말 이후 사업 대상에서 조병옥을 제외해 줄 것을 요구하며 박겸수 구청장과의 면담을 수차례 요청한 바 있다. 조병옥은 1947년 3월 1일 3·1절 기념행사 도중 발생한 미군정의 발포 사건으로 시작된 대규모 민간인 학살의 책임자 중 한 명이다.

앞서 제주4·3 단체는 지난 11월 30일 공동명의로 ‘순국선열 및 애국지사 16인 흉상 건립사업’ 대상에서 조병옥을 제외해 줄 것을 정식으로 요구했고, 이어 박겸수 강북구청장과의 면담도 정식으로 요청했다. 이에 대해 강북구청은 12월 한 달 동안 ‘검토’라는 기본적인 입장 만을 반복한 바 있다.

한편 10월 말 강북구청이 공개한 순국선열 및 애국지사 흉상 건립계획 공모 및 지침서에 따르면, 조국 독립을 위해 헌신한 순국선열과 애국지사의 명예를 선양하고 역사의 산 교육장으로 활용하고자 사업비 2억2000만원을 들여 여운형, 신익희, 손병희, 이준 등이 포함된 순국선열 및 애국지사 15인의 흉상 건립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이날 면담 결과에 대해 제주4·3 70주년 범국민위원회 측은 “강북구가 조병옥을 흉상 건립대상에 포함시킨 것은 4·3 희생자와 유족들에게는 큰 충격이며, 제주도민을 무시하는 무책임한 처사였다”며 “더욱이 4·3 70주년을 맞아 4·3의 올바른 진상규명과 진정한 명예회복을 통해 역사에 정의를 바로 세우고자 하는 도민적·국민적 열망에 찬물을 끼얹는 행위라는 기본 입장은 변함이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