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특별자치도 재난안전대책본부에서는 8일 새벽부터 오후까지 산간지역을 중심으로 많은 눈이 내릴 것으로 예상돼 시설물 관리와 교통안전에 각별히 주의해 줄 것을 당부했다.

기상청은 내일(8일) 새벽 대설예비특보를 발효했다. 이에 제주도는 산간에 2~7㎝, 제주도(중산간) 1~3㎝의 눈이 내리며 이와함께 제주앞바다(남부앞바다 제외), 제주남쪽먼바다, 남해서부먼바다 풍랑 예비특보 또한 발효했다. 

따라서, 도 재난안전대책본부에서는 도민들에게 재난문자 송출서비스를 이용하여 예비특보상황을 긴급 전파해 사전대비를 철저히 할 주있도록 당부했다.

관련기관 및 부서에서도 대응 매뉴얼에 따라 폭설시 신속한 제설작업 실시와 비상근무 체계 유지 등 대응에 철저를 기하도록 했다.

아울러, 오늘밤부터 1100도로와 5․16도로 등 산간지역 도로를 이용하는 도민 및 관광객들에게 대중교통을 이용하도록 하고, 부득이한 경우 월동 장비를 갖추고 운행할 수 있도록 당부했다.

중산간 이상지역의 비닐하우스 및 축사시설 등 시설물과 농작물이 대설로 인한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사전대비를 해야 한다.

또한, 해상에는 내일부터 모레 새벽까지 바람이 매우 강하게 불고 물결도 매우 높게 일겠으니 항해나 조업하는 선박은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