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4일 고경실 제주시장이 제주광장 조성 및 통합청사 신축 구상안을 발표한 것에 대해 7일 자유한국당 제주도당이 "제주시청앞 제주광장 조성을 차기 도정에서 논의를 시작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자유한국당 제주도당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서울시청사 앞 서울광장에 버금가는 규모의 제주광장을 중심으로 한 이번 구상안은 6기 제주도정 말기인 현 시점에서 논의하는 것이 적절한가를 먼저 살펴야 한다"고 주장했다.

시민에 의해 선출된 민선시장이 아닌, 도지사에 의해 임명된 임명시장이 도의회의 논의와 민의의 의견수렴도 없이 한건주의식으로 7개월여 남은 잔여 임기 기간 동안에 추진하겠다는 것은 그 진의를 의심할 수 밖에 없다는 것이다.

이 사업은 사업비만도 500억이 넘는 막대한 예산이 들어가는 만큼 도의회의 동의절차 등을 거쳐야 사는 사업이므로 사전에 도의회와의 논의는 필수적인 사안임에도 불구하고 시장이 독단적으로 공식발표에 이르게 된 것이 시장 개인의 뜻인지 원희룡도정의 의중인지를 명확하게 밝혀야 한다고 요구하기도 했다.

자유한국당 제주도당은 도의회를 향해서도 "도민의 민의를 대변하고 행정을 견제하는 기관으로 이 사안에 대한 입장표명이 있어야 할 것"이라고 압박했다.

자유한국당 제주도당은 "이미 교통문제와 요일제 쓰레기배출 문제 등으로 정책적으로 민심을 잃어가고 있는 제주도정이 이번의 제주광장 조성 및 통합청사 신축구상안을 보여주기식의 정치적 의도를 갖고 있는 것이라면 도민이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제주의 실정에서 서울시의 면적에 버금가는 거창한 제주광장이 지금의 시점에서 거론되고 시정의 책임자가 발표하는 것에 대해 유감을 뜻을 표했다.

자유한국당 제주도당은 "모든 것을 다 채우겠다는 정치적 사욕이 있는 것이라면 조금 더디더라도 여지를 남겨두는 행정, 논의를 거쳐 합리적으로 나가는 정책이 되어야 한다는 점에서 제주광장 조성 및 통합청사 신축구상안은 차기 도정에서 거론되고 논의되는 것이 마땅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고경실 제주시장은 지난 4일 오전 제주시청에서 브리핑을 통해 "신청사로 제주시청을 이전하고 주변 공간을 시민문화 광장으로 조성하겠다"는 계획을 발표했다.

고 시장은 먼저 올해 3회 추경예산을 확보해 본관 서측 1~2층 사무공간을 3별관(열린정보센터) 옆 민간 신축 매입 건축물로 이전하고 2018년 청사 정밀안전진단 및 타당성조사 실시를 마친 뒤 2019년 타당성조사 결과에 따라 중앙투자심사, 중기지방재정계획에 반영한다는 구상을 밝혔다.

이어 공유재산 관리계획 변경(2019년 추경 또는 2020년 본예산에 실시설계비 등 사업비 반영)을 한 뒤 2020년 설계 공모, 실시 설계 및 공사 착공에 들어가 2022년 공사 완료 및 청사 이전을 한다는 계획을 발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