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다시 제주산 농산물 해상운송비 국비 지원이 무산된 것과 관련, 바른정당 제주도당이 7일 대변인 논평을 통해 "대선공약도 지키지 못하는 문재인 정부, 제주를 분권 모델 만들겠다는 의지가 있는 것인가"라고 따졌다.

바른정당 제주도당 김명범 대변인은 "또다시 제주산 농산물 해상운송비 국비 지원이 무산됐다. 기재부의 지역 형평성 논리에 막혀 내년도 최종 예산에서 반영되지 않았기 때문"이라고 비난했다.

김 대변인은 "주지하다시피 농산물 해상 운송비 국비 지원은 문재인 대통령 대선공약이었다"며 "농가들은 제주출신 민주당 3인의 국회의원들에게 지속적으로 건의해왔음은 물론 제주도의회 차원의 결의안까지 채택할 정도로 제주지역 1차 산업 최대 숙원과제였다"고 상기시켰다.

그럼에도 문재인 대통령의 대선공약보다 앞서는 기재부의 지역형평성 논리에 가로막힌 기막힌 현실에 농가들은 허탈감을 넘어 분노하고 있다는 것이다.

김 대변인은 "37억원에 불과한 농산물 해상운송비 제주지역 대선공약 하나도 제대로 지키지 못하면서, 제주를 분권 모델로 만들겠다는 문재인 정부의 의지가 립 서비스에 불과한 것은 아닌지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고 비난의 목소리를 높였다.

김 대변인은 3인의 제주지역 민주당 국회의원들을 향해서도 "농산물 해상운송비 예산 반영 실패에 대한 반성도 모라랄 판에 지역예산 증액에 기여했다는 자화자찬할 때가 아니다"라고 꼬집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