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에 입도해 보이스피싱을 저지른 말레이시아 국적 현장책 3명이 60대 피해 여성의 기지로 일망타진됐다. 이 과정에서 해당 여성은 인근 시민들의 도움을 받아 현장에서 1명의 용의자를 붙잡기도 했다.

경찰은 말레이시아인들의 제주를 찾아와 보이스피싱을 저지른 사안을 이례적으로 판단하고 있다. 또 범행을 위해 통화를 시도하고, 지령을 내린 핵심 인물 등 추적 수사를 확대 중이다.

7일 제주지방경찰청은 지난 6일 보이스피싱을 저지른 후 서울로 도주하려던 용의자 2명 등 총 3명을 특수절도 혐의를 적용하고 붙잡았다고 밝혔다.

지방청에 따르면 제주시 노형동에 거주하는 A씨(62. 여)는 6일 오후 "명의도용 피해가 우려되니 현금을 인출해 차량 안에 보관하라"는 내용의 보이스피싱 전화를 받았다.

경찰사칭 전화를 믿은 A씨는, 노형동 B음식점 주차장에 자신의 승용차를 주차시켜 트렁크에 2000만원을 보관했다.

하지만 시간이 지나고 순찰차는 오지 않고 말레이시아인 칭모(26. 남)씨가 트렁스에서 돈을 빼는 장면을 목격한 A씨는, 의심을 품기 시작했다.

이에 주변에 있는 도민들에게 도움을 요청해 칭씨를 현장에서 붙잡아 이날 오후 5시2분쯤 서부경찰서 노형지구대에 인계조치 했다.

피해발생을 접수한 경찰은 지방청 수사2계-서부서 수사과-제주공항경찰대 등과 공조수사에 나섰다.

그 결과 같은 날 오후 7시17분쯤 제주국제공항을 통해 서울로 도주하려던 칭씨의 말레이시아 동료 조우(27. 남)씨와 클라렌스(23. 남) 등 2명을 출항 18분 전에 긴급체포 했다.

경찰 관계자는 "붙잡은 이들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며 "콜센터 등 조직책 검거에 수사력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현장에서 칭씨 등을 붙잡는데 도움을 준 시민들에게 감사장과 검거보상금 등을 지급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