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사회를 대표하는 소주회사들의 광고를 '선정적'이라고 논평을 낸 여민회의 주장에 (주)한라산소주가 사과에 나섰다.

6일 (주)한라산소주는 <진심한잔 논란 관련 한라산소주 공식 입장> 보도자료를 통해 "모델 여성을 성적으로 대상화하는 성 인지적 관점 결여에 신중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일을 계기로 67년을 이어온 순수향토기업이자 제주도민 기업으로, 지역사회에 공헌할 수 있는 다양한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약속했다.

한라산소주는 또 "문제가 된 광고 영상을 삭제하고, 관련 제작물을 전량 회수하는 등의 조치를 진행했다"고 설명했다.

   
논란이 됐던 (주)한라산소주 광고 문구 中
앞서 (주)한라산소주는 이주민 여성이 등장하는 광고에 "굿 바디인 나에게 작업을 걸려면 알아듣지 못하는 사투리 말고 표준말로 작업을 걸라"는 문구를 내건바 있다.

이를 두고 제주여민회는 "사실상 제주에 이주한 모든 여성들이 '작업'을 허락하는 대상으로 호명됐다"며 "제주 남성 역시 이주여성에 작업이나 걸려는 저질남성으로 묘사됐다"고 주장했다.

계속해서 선정성 논란에 대해 사과에 나선 (주)한라산소주는 '진심 한 잔' 캠페인의 취지에 대한 설명을 보탰다.

회사측은 "진심 한 잔은 모델로 선정된 도민 15인이 일상에서 공감 할 수 있는 골목상권 활성화, 문화공연 지원, 건전음주문화 조성 등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는 컨셉"이라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도민들의 이야기에 좀 더 귀 기울여 '도민공감'을 이끌어내는데 목적이 있는 캠페인이 목적"이라며 "이번 논란으로 모델 개인에 피해가 가지 않도록 바란다"고 덧붙였다.